2018.03.30 (금)

  • -동두천 18.8℃
  • -강릉 14.4℃
  • 맑음서울 17.8℃
  • 구름많음대전 16.1℃
  • 맑음대구 14.9℃
  • 맑음울산 13.7℃
  • 맑음광주 18.9℃
  • 맑음부산 16.0℃
  • -고창 18.2℃
  • 맑음제주 17.4℃
  • -강화 16.8℃
  • -보은 14.6℃
  • -금산 14.7℃
  • -강진군 17.0℃
  • -경주시 15.3℃
  • -거제 15.1℃
기상청 제공

환절기 계사, 온도관리가 생산성 열쇠

일교차 커 닭들 스트레스 유발·면역력 저하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는 봄철 큰 일교차 등의 영향으로 계사 안의 질병 발생이 우려된다며 최근 이를 최소화하기 위한 관리요령을 소개했다.

계절이 바뀌는 환절기에는 감기 환자들이 많이 발생한다. 이는 낮과 밤의 일교차로 인하여 몸의 면역력이 크게 떨어지기 때문이다. 사람과 마찬가지로 환절기의 큰 일교차는 닭들에게도 환경 변화에 따른 스트레스 유발과 더불어 면역력을 저하시키는 원인이 될 수 있다. 이에 가축 관리 및 축사 환경 관리에 많은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특히 면역력과 체력이 약한 어린 병아리는 온도와 습도 등 환경 변화에 많은 영향을 받기 때문에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먼저 날씨가 풀렸다고 보온시설을 급작스럽게 제거하면 새벽에 계사 온도가 떨어져 생산성이 저하된다. 따라서 방한 설비를 서서히 제거해 낮과 밤의 계사 내부 온도차가 10℃이상 벌어지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또한 낮에 창을 열어 신선한 공기를 계사 내에 충분히 공급해 환기하고, 해가 지기 전에 창문을 닫아 급격한 온도의 변화를 줄인다. 

봄철에는 일조 시간이 길어져 닭의 모든 활동이 활발해지므로 사료의 질과 양을 조절해 지방 닭 발생을 예방하고 일조 시간에 맞춰 점등 관리를 해 산란율의 저하를 방지한다. 

어린 병아리의 경우 체온조절 능력이 떨어지므로 처음 1주 동안은 31∼33℃ 정도를 유지하다가 1주일 간격으로 약 3℃씩 온도를 내려준다. 20℃전후가 되면 가온(加溫)을 중단하는데, 봄철에는 3∼4주령이 적기로서 낮에는 온도를 높이지 않고 밤에만 가온을 하는 방법을 3일 정도 반복해 바깥 기온에 적응할 수 있도록 한다.

양계협회 관계자는 “환절기에는 계사의 적절한 온도관리를 통해 닭들의 면역력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당부했다.




원유 잔류물질 검사에 낙농업계 ‘긴장’ 원유 잔류물질 검사와 관련 낙농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가차원의 우유에 대한 위생·안전관리를 위해 원유에 대한 ‘국가잔류물질관리체계(NRP)’ 구축 및 ‘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 도입을 계획하고 있다. 식약처 주관의 정부·생산자·유업체·소비자단체 등이 참여하는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국내 낙농여건에 부합하는 검사체계 마련을 준비하고 있다. 현재까지 진행 중인 NRP 구축안에 따르면 유제품 NRP 수행을 위한 위탁 연구 용역기관을 지난달 선정했고 이달부터 세부계획을 세워 2018년은 시범사업으로 상·하반기 2회에 걸쳐 검사를 진행한다. 검사건수는 원유 800건, 유가공품 110건이 될 예정이며, 식약처가 지정한 연구기관에서 생산단계인 목장냉각기에서 샘플을 채취해 항생물질을 중심으로 호르몬, 농약, 곰팡이독소 등을 검사하게 된다. 단, 농약이나 호르몬제 등은 농식품부 혹은 검역본부가 생산자 단체 및 업계의 의견을 수렴해 검사항목안을 제시하기로 되어있다. 낙농업계는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잔류물질이라는 것이 규정치 이하라도 한 농가에서 조금이라도 발견된다면 낙농산업에 큰 혼란이 빚어질 것”이라며 “살충제 계란 파동으로

뒤늦게 발동 걸린 돈가…구제역에 불붙나 당초 전망보다 늦춰지긴 했지만 돼지가격이 상승기류를 탔다. 그것도 수직상승 곡선이다. 김포발 구제역 발생 추이에 따라서는 상승폭이 커질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전국 도매시장에서 거래된 돼지평균가격은 지난달 20일 4천원대를 회복한 이후에도 연일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전문가들은 부진을 보이던 돼지고기 소비심리가 조금씩 살아나면서 본격적인 오름세를 타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돼지출하 증가세가 다소 꺾인 것도 한요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최근의 구제역 발생은 이같은 돼지가격 상승세에 군불을 지피는 결정적인 요인이 되고 있다. 구제역 발생이 최종 확인된 지난달 27일 전일보다 2천289두가 많은 7만3천579두의 돼지가 출하됐음에도 불구하고 가격은 오히려 367원이나 오른 4천686원을 기록했다. 전국 일시이동 중지(스탠드 스틸) 조치와 일부 지역 이동제한의 직접적인 여파를 받은 그 다음날(28일)의 경우 돼지출하량이 4천247두에 그치며 경매가 이뤄진 도매시장의 평균가격이 5천335원으로 폭등하기도 했다. 이틀사이에 무려 지육kg당 1천원 이상 오른셈이다. 도매시장의 한 관계자는 “구제역이 돼지고기 안전성과 무관하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