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8 (금)

  • -동두천 14.6℃
  • -강릉 12.1℃
  • 서울 18.8℃
  • 대전 22.5℃
  • 흐림대구 24.7℃
  • 울산 23.0℃
  • 광주 21.3℃
  • 부산 20.7℃
  • -고창 20.7℃
  • 제주 24.4℃
  • -강화 16.4℃
  • -보은 22.7℃
  • -금산 23.2℃
  • -강진군 20.1℃
  • -경주시 15.9℃
  • -거제 21.5℃
기상청 제공

종합

“봄·여름 기승, 닭 진드기 구제 어떻게 하나”

산란계 사육현장, 마땅한 제품 없어 발 동동
허가제품도 자칫 살충성분 남을까 사용 꺼려
전문가들 천연제제 허가기준 완화 적극 주문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올 봄·여름 닭 진드기(와구모) 구제에 비상이 걸렸다.
수의업계에 따르면 닭 진드기는 보통 6~8월 여름철, 특히 장마철과 겹칠 때 가장 기승을 부리게 된다.
봄철부터 서서히 활개를 치기 시작한다.
닭 진드기는 가려움증, 빈혈 등 직접적 피해 뿐 아니라 산란율을 떨어뜨리고 탈색란과 오란을 유발한다.
산란계농가 입장에서 계사 구석구석에 닭 진드기 투성이고 닭들이 긁적긁적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을 보면 닭 진드기 구제는 필수다.
물론 시중에는 동물용의약품 또는 동물용의약외품(이하 동물약품)으로 품목허가 된 닭 진드기 구제제가 나와 있다.
하지만 농가에서는 지난해 혹독한 살충제 계란 파동을 겪은 터라 닭 진드기 구제제 사용이 여간 조심스러운 게 아니다.
이들 제품 대다수가 빈계사 사용 등을 용법·용량으로 내걸고 있는데, 현실적으로 지키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자칫 계란에 살충성분이 남을까 아예 안쓰고 말기 일쑤다.
궁여지책으로 천연제제를 주원료로 한 보조사료에 눈을 돌려 보지만, 그 효능이 쏙 마음에 들지는 않는다.
닭 진드기 구제제는 실험 등을 거쳐 반드시 동물약품으로 품목허가를 받아야 하고, 보조사료에 ‘닭 진드기 구제 효과가 있다’고 표현하는 것은 엄연히 불법이다.
그래서 농가에서는 마음놓고 쓸 수 있는 닭진드기 구제제가 있었으면 하는 바람을 전하고 있다.
이에 따라 농림축산식품부는 닭 진드기 방제약품 제조(수입) 품목허가 절차를 신속히 진행해달라는 공문을 동물약품 품목허가를 맡고 있는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내려보냈다.
검역본부에서는 현재 두 제품에 대해 품목허가를 진행 중이다.
사실상 당장에는 산란계농가에서 안전하게 쓸 마땅한 닭 진드기 구제제가 없는 셈이다.
올 봄·여름 닭 진드기 대란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많은 수의전문가들은 이 현실을 감안할 때 우선 시설, 청소 등 환경개선에 포커스를 두고 닭 진드기 구제에 나서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다.
아울러 천연제제 등이 보다 쉽게 동물약품으로 품목받을 수 있는 방안을 적극 검토할 필요성이 있다고 주문하고 있다.





닭고기 ‘호’ 아닌 ‘중량제’ 도입…피해 차단을 [축산신문서동휘기자]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닭고기에도 ‘호’ 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하는 것을 도입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닭의 마리당 중량이 제각각이라는 점에서 소비자들의 혼선을 방지하고 신뢰를 높이기 위해서다.쇠고기나 돼지고기의 경우 1g까지도 의무적으로 중량을 표시하지만 닭고기의 경우 중량단위로 결정되는 산지시세와는 별개로 그간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제품에는 호 수만 기재해왔다.한국육계협회(회장 정병학)에 따르면 현재 육계는 무게에 따라 100g 단위로 5~16호까지 세분화 돼 있다. 예를 들어 중간 크기인 9호는 무게가 851~950g, 10호는 951~1050g인 것으로 16호가 가장 크다.현재 치킨 프랜차이즈에서 많이 사용하고 있는 10호 닭의 경우 실제 중량은 950g만 넘으면 현행기준으로는 전혀 문제가 없다. 그러나 실제로는 100g 가량 차이가 날 수 있는 상황에서 소비자들은 이를 알 수가 없었던 것.이에 그간 닭고기 업계서는 호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해야 혼선을 방지 할 수 있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되 오고 있었다.한국토종닭협회 문정진 회장은 “선진국은 물론 동남아시아 국가를 가더라도 닭고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