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5 (금)

  • 흐림동두천 15.0℃
  • 흐림강릉 15.3℃
  • 서울 16.2℃
  • 대전 18.1℃
  • 대구 18.8℃
  • 울산 19.6℃
  • 광주 19.2℃
  • 부산 20.0℃
  • 흐림고창 18.4℃
  • 제주 22.9℃
  • 흐림강화 15.2℃
  • 흐림보은 17.0℃
  • 흐림금산 18.1℃
  • 흐림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19.2℃
  • 흐림거제 20.8℃
기상청 제공

한우자조금, “한우수출 확대 위한 중·장·단기 지원책 마련”

홍콩바이어 초청 간담서 밝혀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한우자조금이 홍콩을 한우수출 확대의 교두보로 보고 단계별 수출전략을 마련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민경천)는 지난달 24일 서울 청담동 벽제갈비 청미심에서 홍콩에서 한국을 찾은 바이어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에 홍콩에서 한국을 찾은 바이어들은 홍콩 내 유명 호텔 및 레스토랑, 항공사 등의 쉐프와 구매담당자들이다. 이들은 한우생산현장과 도축, 가공장 등을 둘러봤고, 축산물품질평가원, 유명 한식당 등을 두루 방문했다.
현장을 둘러본 바이어들은 한우의 생산, 도축, 가공, 유통의 전 과정이 매우 인상 깊었고, 특히 소 및 쇠고기이력추적시스템은 ‘어메이징 했다(놀라웠다)’고 표현했다.
또한 이들 바이어는 한우와 일본 화우의 차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한 쉐프는 “일본의 화우는 마블링이 좋은 만큼 매우 ‘오일리‘(기름지다)하다. 반면 한우는 특유의 고기 맛이 강하다. 화우와 한우가 경쟁적 관계에 있는 것은 맞지만 엄밀히 보면 둘은 명확하게 다른 특징을 갖고 있다. 우리 호텔의 경우 한우와 화우는 각각을 선호하는 계층이 다르게 존재한다”고 말했다.
또한, 바이어들은 홍보방식에 대해서도 장기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세계 각국에서 쇠고기가 수입되는 홍콩 시장의 특성을 감안해 차별화된 품질과 장기적인 홍보를 통해 탄탄한 한우소비 기반을 만들어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민경천 위원장은 “홍콩은 한우가 세계 시장으로 뻗어나가기 위한 교두보다. 그만큼 홍콩시장은 의미가 크다. 한우자조금 차원에서도 중장기 수출활성화를 위한 홍보계획을 수립 중에 있다. 아울러 단기 전략도 병행해 한우가 홍콩시장에서 각광받을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홍콩 현지 한우숯불구이 축제 등이 언급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