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8 (토)

  • 맑음동두천 17.1℃
  • 맑음강릉 25.0℃
  • 맑음서울 19.4℃
  • 맑음대전 20.2℃
  • 맑음대구 20.7℃
  • 맑음울산 19.9℃
  • 맑음광주 21.6℃
  • 맑음부산 18.9℃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8.7℃
  • 맑음강화 17.2℃
  • 맑음보은 17.1℃
  • 맑음금산 18.6℃
  • 맑음강진군 15.9℃
  • 맑음경주시 18.7℃
  • 구름많음거제 16.1℃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양돈

새해 출발부터…돈가, 생산비 밑돌 듯

농경연, 3천400~3천700원…작년比 최대 11.8%↓ 전망
돼지 출하·돈육 수입 증가 따라…구정 설 특수도 기대난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황금돼지해 첫달에도 돼지가격이 생산비를 밑돌 것이라는 어두운 전망이 나왔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최근 발표한 돼지관측을 통해 새해 1월 돼지 도매시장 평균가격이 전년동기 대비 11.8~4.0% 하락한 지육kg당 3천400~3천700원선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해를 넘겨서도 돼지가격의 약세와 생산비 이하의 가격이 지속되며 전월과 비슷한 수준에 머물 것으로 분석한 것이다.
농경연은 국내산을 중심으로 한 돼지고기 공급량 증가를 그 배경으로 꼽았다.
농경연에 따르면 올해 1월 등급판정마릿수는 전년동월 대비 0.7~3.2% 증가한 161만~165만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사육마릿수 증가로 인해 구정설을 대비(1월21~2월1일)한 등급판정마릿수의 경우 전년(2018년 2월1~14일) 보다 무려 4.1% 많은 75만7천두로 전망된다. 구정설 시장 역시 시장흐름에 큰 변화가 없을 것임을 짐작케 하는 대목이다.
여기에 미국과 EU 등 주요 수출국들의 가격하락에 따라 새해 첫달 돼지고기 수입도 전년동월 보다 늘어난 4만1천톤 수준으로 전망했다.
농경연의 한 관계자는 “돼지고기 수입은 ASF가 큰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정도의 차이가 있더라고 하더라도 오는 6월까지는 지난해 보다 국내산 공급이 늘어나며 가격도 낮게 형성되는 추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