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30 (금)

  • 구름조금동두천 19.2℃
  • 맑음강릉 23.7℃
  • 구름조금서울 21.1℃
  • 박무대전 21.0℃
  • 박무대구 21.7℃
  • 맑음울산 22.6℃
  • 박무광주 22.0℃
  • 박무부산 22.5℃
  • 맑음고창 22.8℃
  • 구름조금제주 25.1℃
  • 맑음강화 21.6℃
  • 구름조금보은 19.0℃
  • 구름조금금산 18.6℃
  • 맑음강진군 22.1℃
  • 맑음경주시 21.6℃
  • 맑음거제 23.8℃
기상청 제공

국립수목원, 꿀벌 천적 ‘등검은말벌’의 천적 찾았다

‘은무늬줄명나방’ 역할 확인
생태계 교란 등검은말벌 방제 새 길 열려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최근 꿀벌의 천적으로 알려져 있는 등검은말벌의 애벌레와 번데기를 공격하는 토착천적 ‘은무늬줄명나방’(Pyralis regalis)<사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등검은말벌은 중국 남부 저장성 일대가 원산지로, 국내에서는 2003년 부산에서 처음 발견되었으며, 10여 년 만에 전국으로 확산되어 지난달 환경부 생태계교란 생물로 지정됐다.
등검은말벌은 꿀벌을 주로 사냥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관련 산업의 경제적 피해 뿐 아니라, 생태계 교란으로 인한 생태적, 공중 보건적 피해가 증가하고 있어 방제를 위한 연구가 시급한 종으로 지적되어 왔다.
국립수목원 연구진은 경북대학교 연구팀과 은무늬줄명나방이 등검은말벌의 벌집내에 기생하면서 벌집을 갉아 먹을 뿐만 아니라 유충 및 번데기를 공격하는 것을 확인했다.
국내 대표적인 말벌 연구자인 경북대 최문보 교수는 “이번에 확인된 국내 토착천적을 활용하여 등검은말벌의 개체수를 조절할 수 있는 가능성은 열렸으나, 아직까지 그 효과가 검증되지 않았고 다른 기생자들도 발견될 가능성이 있어 등검은말벌에 대한 기초생태·방제연구에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국립수목원은 국내에 분포하는 위해 말벌류의 종합적 관리 방안을 마련하고, 우리나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말벌류를 대상으로 분류, 생태, 독성, 행동요령 등이 담긴 필드가이드북을 발간하여 배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