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07 (목)

  • 구름조금동두천 11.0℃
  • 구름조금강릉 9.5℃
  • 구름많음서울 14.9℃
  • 구름조금대전 12.6℃
  • 맑음대구 10.5℃
  • 구름조금울산 10.9℃
  • 맑음광주 14.9℃
  • 맑음부산 12.8℃
  • 맑음고창 12.5℃
  • 맑음제주 14.9℃
  • 구름많음강화 15.1℃
  • 구름많음보은 8.3℃
  • 구름많음금산 9.7℃
  • 맑음강진군 13.9℃
  • 구름조금경주시 9.1℃
  • 맑음거제 10.7℃
기상청 제공

마사회, 경주퇴역마 ‘승용마 전환’ 관리체계 구축

교육기관·공공승마시설과 MOU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지난 2일 과천 소재 본사에서 교육기관, 공공승마시설과 경주퇴역마 관리 프로그램 시범 운영 MOU를 체결<사진>했다.
협력 기관은 한국경마축산고, 전주기전대, 홍성군 승마장이다.
이번 업무 협약으로 각 기관에 2두의 경주 퇴역마가 기부되며 2020년 4월까지 약 6개월간 승용마 전환 등 퇴역마의 활용도 제고를 위한 사업이 시범 운영된다.
한국마사회는 위탁관리비 등 사업비용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한국마사회 김태융 말산업육성본부장, 한국경마축산고 곽효진 교장, 전주기전대학교 박영재 교수 등 6명이 참석했다.
김태융 본부장은 “퇴역마 관리 체계를 새롭게 구축하는 것은 말산업 전담기관으로서 한국마사회만이 창출할 수 있는 사회적 가치”라며, “경주 퇴역마는 제2의 마생(馬生)을 찾고, 동시에 승용마 보급으로 승마 산업을 부양할 수 있는 기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마사회는 지난 9월 서울마주협회, 부산경남마주협회와 ‘경주 퇴역마 복지 향상 및 활용도 제고’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며, 마주들의 퇴역마 기증을 이끌어냈다.
또한 8월에는 학계, 법조계 등 외부 위원까지 포괄한 말복지위원회를 신설하는 등 말복지 향상에 가속도를 붙이고 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