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5 (일)

  • 구름많음동두천 8.5℃
  • 구름조금강릉 11.6℃
  • 구름많음서울 9.6℃
  • 구름많음대전 11.8℃
  • 구름많음대구 10.9℃
  • 구름많음울산 9.1℃
  • 구름많음광주 13.2℃
  • 구름많음부산 9.9℃
  • 구름많음고창 9.3℃
  • 구름많음제주 15.3℃
  • 구름많음강화 6.5℃
  • 구름많음보은 9.0℃
  • 구름많음금산 9.9℃
  • 구름많음강진군 11.7℃
  • 구름많음경주시 8.7℃
  • 구름많음거제 10.5℃
기상청 제공

올 동약 수출 `3억불’ 고지 넘는다

대외여건 악화에 목표치 3억3천불 약간 밑돌 듯
4년마다 수출액 1억불씩 증가…상징적 의미 커
생산액 1/3 수출…동약, 수출주도산업 면모 일신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올해 3억불 동물약품 수출이 예상된다.
업계가 올초 목표로 내세웠던 3억3천만불에 비해서는 다소 모자라는 실적이다. 하지만 정부 목표치인 3억불 달성에는 성공하게 된다.
특히 ‘3억불’이라는 상징적 의미가 크다. 또한 2011년 1억불, 2015년 2억불, 2019년 3억불 등 4년마다 1억불씩 수출액이 늘어나는 성장세를 이어가게 된다. 지난해 수출액은 2억9천만불이었다.
한국동물약품협회(회장 곽형근)에 따르면 올 들어 3분기까지 동물약품 수출액(지난해 기준 수출 상위 25개사 대상, 전체 수출금액 중 93.6% 점유)은 2천278억원이다. <표 참고>
지난해 같은 기간 2천83억원 대비 9.4% 증가했다.
올해 3분기까지 동물약품 수출액 가운데 원료 수출은 1천152억원으로 2.9% 성장률을 보였다.
완제품은 총 1천126억원(전년동기 대비 16.9%↑) 수출했다. 
이 중 화학제제가 601억원(19.2%↑), 생물학적제제 215억원(18.8%↑), 사료첨가제 21억원(16.0%↓), 의약외품 22억원(175.0%↑), 의료기기 267억원(9.0%↑)을 나타냈다.
협회는 상반기까지 예년 성장률을 유지했지만, 하반기 들어서는 수출 주력 무대인 아시아지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산되고 환율이 상승하는 등 대외여건이 악화되며 수출이 약세로 돌아섰다고 설명했다.
이어 과거 수출 추이를 감안했을 때 이대로라면 올해 수출액은 3억불이 조금 넘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곽형근 회장은 “현재 국내 동물약품 생산액 중 1/3 가량을 해외에 수출하고 있다. 동물약품 산업이 이렇게 수출산업으로 변모하고 있다”며 앞으로 세계 시장으로 쑥쑥 뻗어나가는 동물약품 산업을 그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