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0 (금)

  • 맑음동두천 13.5℃
  • 맑음강릉 14.7℃
  • 맑음서울 12.6℃
  • 맑음대전 13.9℃
  • 맑음대구 14.6℃
  • 맑음울산 13.8℃
  • 맑음광주 13.2℃
  • 맑음부산 12.3℃
  • 맑음고창 13.5℃
  • 맑음제주 14.0℃
  • 구름조금강화 10.4℃
  • 맑음보은 13.4℃
  • 맑음금산 12.9℃
  • 맑음강진군 14.8℃
  • 맑음경주시 15.2℃
  • 맑음거제 13.2℃
기상청 제공

항바이러스 단백질, 유산균으로 닭 몸 속까지 옮긴다

농진청, 미니항체 유산균 먹은 닭 항바이러스 효과 확인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지난달 29일 유산균(L.paracasei)이 닭의 몸 속으로 미니항체(3D8 scFv) 단백질을 옮기는 운반체 기능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선행 연구를 통해 미니항체 단백질을 발현하는 형질전환 닭이 여러 종류의 바이러스에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 
미니항체 단백질을 동물의 항바이러스 소재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동물 몸 속으로 소재 물질을 옮겨줄 운반체가 필요한데, 국립축산과학원은 유산균을 미니항체 단백질의 운반체로 활용할 수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연구를 진행했다.
먼저 미니항체 단백질 유전자를 생명공학기술을 이용해 유산균에 도입해 형질전환(3D8 scFv) 유산균을 만들었다.
이 형질전환 유산균을 바이러스에 감염된 닭에게 먹여 미니항체 단백질을 닭의 몸 속으로 운반했다.
그 결과 형질전환 유산균을 먹은 닭에서 바이러스 검출량이 줄어들었다.
농진청은 “이는 형질전환 유산균이 저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9N2)에 대한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음을 보여주며, 유산균이 효과적으로 미니항체 단백질을 닭의 체내로 운반하고 운반체로서의 활용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박응우 동물바이오공학과장은 “지금 형질전환 유산균을 직접 가축에 활용하기는 어렵지만 이번 연구는 항바이러스 단백질 운반체로써 유산균의 활용 가능성을 학술적으로 밝혔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재조합 미니항체 단백질을 직접 항바이러스 소재로 이용하는 연구도 추진 중에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인 헝가리 수의학회지(Acta Veterianaria Hungarica) 2019년 12월호에 실렸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