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30.9℃
  • 구름많음강릉 24.7℃
  • 구름조금서울 31.8℃
  • 구름조금대전 30.6℃
  • 연무대구 29.0℃
  • 구름많음울산 24.8℃
  • 구름많음광주 28.2℃
  • 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8.5℃
  • 박무제주 23.6℃
  • 구름많음강화 29.9℃
  • 맑음보은 28.8℃
  • 구름많음금산 29.5℃
  • 구름많음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27.0℃
  • 흐림거제 21.4℃
기상청 제공

<인터뷰>한우협회 강원도지회 박영철 지회장

중소규모 농가 보호·육성대책 절실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규모별 농가 공존환경 조성…산업기반 강화를

“나이 많은 암소, 가축시장 출하 제한검토 필요”


박영철 한우협회 강원도지회장은 중소규모농가를 보호 육성할 수 있는 방안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지금 생산 현장에서는 대규모 축사를 신축하는 모습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대수롭지 않은 일이라 생각할 수도 있지만 단순히 보고 넘어갈 문제는 아닌 것 같다”며 “대형 자본을 투입해 농장의 대형화가 빠르게 진행되면 이 과정에서 중소규모 농가들의 피해가 필연적으로 발생하게 된다. 한우사육두수는 그대로 유지될 수 있지만 사육농가들은 급감하는 상황이 발생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규모화가 생산성 면에서는 분명 유리한 측면이 있다. 하지만 산업이 건강하게 성장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규모와 형태의 농가들이 공존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큰 규모 농가의 단점은 소규모 농가가 보완할 수 있고, 소규모 농가의 단점을 대규모 농가들이 감싸 줄 수도 있다. 지금부터라도 중소규모 농가들을 안정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사육두수 증가 상황에 대한 의견도 피력했다.

“최근들어 가축시장에서 3산 이상의 나이 많은 암소들이 많이 나오고 있다. 최근 송아지 값이 높아 이들 암소는 송아지 생산에 활용될 것이 분명하다. 그렇다면 앞으로도 사육두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가능하다”며 “농가들의 반발이 없지 않겠지만 일시적으로라도 가축시장에 나이 많은 암소가 나오지 못하도록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해 보는 것도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박 지회장은 “한우산업은 주기적으로 호황과 불황을 반복하고 있다. 그 과정에서 많은 중소규모 농가들이 감소했고, 대규모 농가들이 증가하는 과정을 겪었다. 한우산업이 지속가능한 축산의 반열에 오르기 위해서는 좀 더 가격적으로 안정적인 범위 내에서 움직이면서 규모가 큰 농가와 작은 농가들이 공존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