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화)

  • 구름많음동두천 6.0℃
  • 구름조금강릉 6.9℃
  • 구름많음서울 7.5℃
  • 구름조금대전 8.9℃
  • 구름조금대구 9.5℃
  • 맑음울산 8.0℃
  • 맑음광주 8.6℃
  • 맑음부산 9.6℃
  • 구름조금고창 4.2℃
  • 구름조금제주 12.6℃
  • 구름많음강화 2.6℃
  • 맑음보은 4.7℃
  • 구름많음금산 6.0℃
  • 맑음강진군 6.8℃
  • 구름조금경주시 5.7℃
  • 구름조금거제 8.6℃
기상청 제공

편의점·급식시장, 쇠고기<국내산> 주요 소비창구로

국내산 쇠고기 오프라인 소비 변화 분석
편리함 중시·대중적 식재료 인식 영향
대형유통점·정육점형 식당서 중심 이동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국내산 쇠고기에 대한 오프라인 소비패턴이 변화하고 있다.
소매단계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쇠고기의 오프라인 소비패턴에 분명한 변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아울러 최근 온라인 소매가 기하급수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에 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축산물품질평가원의 자료를 바탕으로 최근 몇 년(2012~2019년)간 주요 오프라인 소매시장 동향을 분석했다.
2012년 당시 국내산 쇠고기 소비에서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한 곳은 정육점(48.1%)과 식당(37.1%) 등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후 정육점 판매비중은 급격히 감소하면서 2019년 23%수준까지 떨어졌다. 식당의 소비 비중 또한 2019년 18%까지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대형마트는 5.1%에서 2018년 27.1%까지 급격히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지난해 24%정도로 낮아지면서 기세가 한풀 꺾인 모습이다.
슈퍼마켓의 경우도 4.1%에서 점차 그 비중을 늘려 2016년 24.4%로 정점을 찍고, 이후 20% 수준을 오르내리고 있는 상황이다.
단체급식소의 비중도 2배 이상 높아졌다. 2012년 4.5%에 불과했던 것이 최근 들어 10% 수준까지 높아졌다.
종합적으로 분석해보면 정육점과 식당의 비중이 줄고, 이 자리를 대형마트, 슈퍼마켓이 차지했다. 하지만 향후 슈퍼마켓과 단체급식, 백화점은 늘어날 것으로 보이지만 대형마트는 성장은 기대하기 어렵다는 분석이다.
한 쇠고기 유통업체 관계자는 “과거에는 정육점과 식당이 메인 거래처였다. 하지만 대형마트라는 공룡이 소비시장 전체를 장악하면서 소규모 정육점이 직접적인 타격을 입었다. 식당을 겸한 정육점형 식당으로 대부분 업종전환을 하면서 그나마 지금 23%의 소비시장을 잡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대형유통 역시 최근 들어 수익악화로 어려움이 큰 것으로 알고 있다. 온라인 소매의 급증에 직접적 영향을 받고 있는 곳”이라며 “현재 가장 주목되는 오프라인 판매는 편의점을 포함한 슈퍼마켓과 단체급식이다. 가격보다는 편리함을 추구하는 현대인들에게 소포장의 국내산 쇠고기 제품이 주목받고 있다. 단체급식에서도 쇠고기는 더 이상 사치품이 아닌 식재료로 인식이 바뀐 만큼 이들 분야의 소비비중은 지속 증가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온라인 판매에 대한 조사 자료가 부족한 것에 대한 지적도 나오고 있다.
한우자조금의 관계자는 “이제는 온라인을 빼놓고 쇠고기 소비 트렌드를 말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며 “현재 여러 관련기관에서 온라인 소비에 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보고, 이에 대한 준비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