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화)

  • 구름조금동두천 19.1℃
  • 구름많음강릉 17.7℃
  • 맑음서울 18.4℃
  • 구름많음대전 20.6℃
  • 구름조금대구 19.4℃
  • 구름조금울산 16.0℃
  • 구름조금광주 20.2℃
  • 맑음부산 17.0℃
  • 구름많음고창 15.5℃
  • 맑음제주 16.2℃
  • 구름많음강화 14.2℃
  • 구름많음보은 18.8℃
  • 구름많음금산 19.4℃
  • 구름많음강진군 19.6℃
  • 구름많음경주시 20.2℃
  • 구름조금거제 16.8℃
기상청 제공

“우유 속 영양 성분, 영유아 면역력 키운다”

락토페린·유산균, 비타민 D 등 면역기능 강화 성분 다량 함유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영유아들에게 면역력 강화를 위한 우유섭취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성인에 비해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들을 키우는 부모들에게 이번 ‘코로나19’ 사태는 매우 민감한 문제로 다가올 수밖에 없다.
이에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호)는 위생과 방역도 중요하지만 바이러스가 신체에 쉽게 침투하지 못하도록 면역력을 키우는 것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한 식품으로 우유를 추천했다. 우유에 있는 락토페린과 유산균, 비타민 D가 면역세포를 도와 줘 바이러스나 감염성 질환 감염을 막아준다는 것이다.
우유자조금은 “락토페린은 인체 내의 철분과 결합하면서 강력한 항산화 물질로 바뀌어 체내에서 세균의 증식 억제 및 항균 작용 등의 역할을 하는 물질이며, 프로바이오틱스의 일종인 락토바실러스는 젖산발효를 일으키고 이때 생성되는 젖산이 병원균과 유해세균의 생육을 저지한다. 또한 면역을 담당하는 각종 백혈구에 비타민D 수용체가 있어 체내로 들어온 비타민 D와 결합해 체내 염증 물질을 억제하고 바이러스와 세균을 죽일 수 있는 면역 단백질을 만든다”고 설명했다.
한편, 유당불내증으로 우유섭취를 힘들어 하는 영유아들을 위한 음용방법도 소개했다. 락토프리우유 등 유당이 제거된 우유를 섭취하거나 우유를 가열하는 조리법을 사용하라는 것. 우유를 가열하면 단백질이 변성되면서 유당불내증 등 알레르기 현상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이밖에도 우유 속 유당 성분은 발효가 진행되면서 20~30%가 소모되기에 치즈를 먹는 것도 유당불내증을 피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추천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