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0 (월)

  • 맑음동두천 16.7℃
  • 맑음강릉 14.7℃
  • 맑음서울 14.9℃
  • 구름조금대전 17.6℃
  • 구름많음대구 15.4℃
  • 구름많음울산 15.3℃
  • 구름많음광주 15.8℃
  • 구름많음부산 15.5℃
  • 구름많음고창 15.5℃
  • 흐림제주 15.1℃
  • 맑음강화 12.0℃
  • 맑음보은 15.4℃
  • 구름조금금산 16.6℃
  • 구름많음강진군 16.6℃
  • 구름많음경주시 16.7℃
  • 구름많음거제 15.4℃
기상청 제공

계란 가격, 농장 실제 수취가로 발표

양계협, 내달부터 산지가격 조사방식 변경
“투명성 제고…후장기·DC 문제 해결 기대”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내달 1일부터 산지 계란가격 발표방식이 변경된다.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가 오는 4월 1일부터 산지 계란가격을, 유통가격을 제외한 시장에서 실제 거래가 된 가격(수취가)을 조사해 발표한다. 계란의 발표가격을 현실화해 투명한 유통체계를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현재 양계협회가 발표하고 있는 계란의 산지시세는 양계협회가 난가조사위원회를 두고 권역별(경기, 충청, 강원, 경남, 경북, 전남, 전북)로 조사·발표하고 있다.
하지만 유통비용을 포함시켜 발표하는 권역(서울 수도권 등)과 실제 농가 수취가격을 발표하는 권역으로 발표방식이 나눠져 양계협회에서 발표하는 산지시세의 신뢰성 문제가 제기되는 상황이었다.
일부지역에서 시세에 유통비용이 포함된 가격을 발표하다 보니 D/C(현지할인거래)가 생겨나 실제 수취가와 차이가 발생, 이로 인해 생산농가들에게 손해가 발생한다는 것. 유통비용이 포함되었다 하더라도 농가 수취가 대비 발표가격의 차이가 크게 벌어지는 등 시장 상황이 투명하게 반영되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양계협회에 따르면 생산자단체에서 계란가격을 발표한 것은 과거로 거슬러 올라가 지난 1970년대 서울의 청량리와 천호동 지역의 계우회가 가격을 결정하고 발표한 것이 그 시작이다.
이후 계우회가 양계협회로 흡수·통합되면서 현재까지 양계협회에서 계란가격을 발표하고 있다. 초기에는 발표 가격과 수취가격의 차이가 1~2원 정도에 형성되는 등 D/C로 벌어지는 가격 차이는 상인들의 유통마진 정도의 개념으로 통용됐다. 
하지만 2000년대부터 계란 과잉 등 수급이 불안정해지면서 D/C 폭이 크게 확대, 최근에는 발표가와 수취가격이 50~60원까지 차이가 발생하는 현상이 비일비재하게 나타나 후장기(사후정산제)가 성행하는 등 농가의 어려움이 가중됨과 동시에 상인들 간에도 유통질서를 흔들고 있는 실정이다. 양계협회는 이같은 병폐를 없애기 위해 계란 거래에 표준계약서 도입을 추진하기 위한 사전 작업으로 우선 내달부터 농가에서 거래된 실제 가격을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양계협회 이홍재 회장은 “일부 유통상인들이 현재 유통상황에서의 가격결정구조를 악용, 최근에는 양계협회가 발표하고 있는 가격에서 70원까지 할인된 가격으로 계란을 거래하고 있다. 발표가격과 수취가격과의 차이가 크면 클수록 그 피해는 생산자와 소비자가 입게 된다”며 “산란계농가들은 고질적인 계란유통 관행으로 대부분이 도산위기에 몰려있다. 수취가격 발표는 이러한 계란의 잘못된 유통구조를 바로잡는 첫 걸음”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계란가격 발표 방식의 변화로 인해 단기적으로 유통상인들과 농가들의 혼란이 발생할 수 있지만 실제 거래되는 가격을 투명하게 공개함으로써 그동안 고질적인 병폐로 작용했던 후장기와 D/C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