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1 (월)

  • 흐림동두천 15.9℃
  • 구름많음강릉 21.1℃
  • 황사서울 17.3℃
  • 흐림대전 19.8℃
  • 흐림대구 24.1℃
  • 구름조금울산 22.9℃
  • 구름많음광주 20.5℃
  • 구름조금부산 17.3℃
  • 흐림고창 17.8℃
  • 구름많음제주 15.8℃
  • 흐림강화 14.4℃
  • 흐림보은 19.1℃
  • 구름많음금산 17.9℃
  • 구름조금강진군 18.0℃
  • 흐림경주시 21.3℃
  • 맑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종합

농진청, 제주흑돼지 포유능력 관여하는 유전자 발견

“특정 유전자 따른 유두수 변화 확인…개량 적용 가능”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지난 25일 제주흑돼지의 유두(젖꼭지)수와 관련된 유전자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돼지의 유두 수는 포유 능력을 평가할 수 있는 형질 중 하나이며, 어미의 산자 수와 관련이 있어 양돈산업에서 선발 지표로 활용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선행 연구로 제주흑돼지와 랜드레이스 교배집단에서 유두 수 형질에 관여하는 유전자가 BRMS1L임을 확인했다.
BRMS1L은 돼지의 7번 염색체에 존재하며, 특정 영역의 염기가 G 또는 A인 단일염기다형성(SNP)에 따라 유두 수가 변화했다.
축산과학원 연구진은 제주흑돼지의 포유능력을 개량하기 위한 추가 연구에서 재래흑돼지와 랜드레이스의 BRMS1L 유전자형(A/A, A/G, G/G)에 따른 유두수를 비교했다.
그 결과 제주흑돼지의 BRMS1L 유전자형은 G/G형이 가장 많았다. 유전자형에 따른 유두 수는 각각 G/G형 13개, A/G형 13.9개, A/A형이 15개로 나타났다.
반면, 개량종인 랜드레이스는 대부분 BRMS1L 유전자형이 A/A형이었으며, 유두 수는 14.5개 인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흑돼지 개량에 BRMS1L 유전자형이 A/A형인 마커를 적용하면 유두 수를 효과적으로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축산과학원은 설명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양병철 난지축산연구소장은 “이번 연구 결과를 토대로 제주흑돼지의 유두 수를 늘리게 되면 포유능력이 개선되어 새끼를 더 건강하게 기르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인 ‘Livestock Science’에 게재됐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