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04 (월)

  • 맑음동두천 26.6℃
  • 흐림강릉 14.2℃
  • 맑음서울 24.8℃
  • 구름조금대전 26.5℃
  • 맑음대구 28.6℃
  • 구름많음울산 24.2℃
  • 맑음광주 23.9℃
  • 흐림부산 20.5℃
  • 맑음고창 18.5℃
  • 맑음제주 20.4℃
  • 맑음강화 18.3℃
  • 맑음보은 25.9℃
  • 맑음금산 25.3℃
  • 맑음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9.2℃
  • 구름많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감염증 이겨내자”…면역력 높이는 계란 뜬다

계란 흰자의 오보뮤신, 항바이러스 효과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코로나19 감염증 예방이 최우선으로 지목되고 있는 가운데 면역력을 높이는 식품으로 계란이 재조명 되고 있다.
전 세계에 연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다. 코로나19는 증상이 다양하지만 쉽게 감염이 되고, 감염되면 두통과 통증이 동반되어 괴로움을 호소하게 된다. 특히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 갑작스럽게 증상이 악화될 수 있지만 마땅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라 예방만이 최우선으로 꼽히고 있는 상황이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서는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과 더불어 면역력을 높게 유지하는 식품을 섭취하는 것이 중요한데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단백질 섭취를 평소 보다 높이는 것이 요구된다. 이는 면역에 관여하는 림프조직이 단백질로 이루어져 있어 단백질을 충분히 섭취하지 못할 경우 면역세포를 생성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계란은 완전단백질이며 최고급단백질로 저렴한 가격에 온라인 시장과 오프라인 시장에서 손쉽게 구매, 면역력을 높일 수 있는 식품이다. 
계란의 흰자에는 항바이러스, 항암치료, 항고혈압, 항균 작용하는 단백질을 포함하고 있다. 특히 오보뮤코이드(ovomucoid)와 오보인히비터(ovoinhibitor), 오보뮤신(ovomucin) 기능물질은 최근 코로나 감염시 중요하게 쓰이는 단백질이다. 
건국대학교 식품생명공학연구소 백현동 소장에 따르면 오보뮤코이드와 오보인히비터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우리 몸 안에 침투할 때 필요한 프로테아제(코로나 바이러스 증식에 관여하는 단백질 분해 효소)를 억제하는 물질이 있으며, 오보뮤신은 항바이러스 활성에 관여한다.
아울러 계란 노른자에 함유된 비타민D는 칼슘의 흡수를 돕고, 뼈를 튼튼하게 하는 것 뿐만 아니라 코로나 확진자 회복에도 도움이 된다.  
지난 2015년 코로나 바이러스 일종인 메르스 발생 당시 미국 호르몬 연구의 권위자인 바이털리 메디컬 클리닉의 타미 원장은 메르스 주요 발생지인 중동 및 아프리카에서 메르스에 걸린 대부분의 사람들이 비타민D 결핍자이고, 메르스 확진 이후 살아남은 사람들은 비타민D를 잘 섭취하였던 사람이라고 분석하기도 했다.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치료제와 백신이 없는 지금 시기에 코로나19를 예방하고 면역력을 키우기 위해서는 최고급단백질인 계란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며 “계란은 기원전부터 영양소가 풍부하고 경제적인 식품으로 사람들의 건강을 책임져 왔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온라인과 오프라인 매장에서 언제든지 최고급단백질인 계란을 손쉽게 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