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월)

  • 맑음동두천 -7.1℃
  • 맑음강릉 0.8℃
  • 맑음서울 -3.4℃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1.7℃
  • 맑음울산 2.2℃
  • 맑음광주 0.8℃
  • 맑음부산 2.8℃
  • 구름많음고창 0.2℃
  • 흐림제주 8.5℃
  • 맑음강화 -4.4℃
  • 맑음보은 -5.2℃
  • 맑음금산 -3.9℃
  • 구름많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1.7℃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검역본부, 동약 품질 개선…부적합률 1.6%

수거검사 3천315건 중 53건 적발
2018년부터 민간위탁…전문성 강화 적극 지원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동물약품 품질관리가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시중에 유통 중인 동물약품을 대상으로 유효성분 함량을 검사·확인하는 동물용의약품 수거검사를 매년 실시하고 있다.
검역본부가 90년대부터 수행해 왔지만 부적합률이 점진적으로 감소, 2018년부터는 민간에 위탁하고 있다.
2018~2019년 수거검사 결과 3천315건 중 53건(1.6%)에서 함량 부적합이 적발됐다.<표 참조>
올해 수거검사는 조달청 경쟁입찰을 통해 ‘동물약품기술연구원’이 위탁기관으로 선정됐다.
동물약품기술연구원은 올해 총 1천650여건을 검사하고, 검역본부는 위탁기관에 대해 연 2회 현장점검할 계획이다.
검역본부는 수거검사 외에 2018년부터 ‘약효 및 부작용 감시·검사 사업’을 자체적으로 수행, 부적합 다발 제품 등을 집중 검사하고 있다.
올해는 영향을 주는 성분 중 비타민A, 반려동물용 약용샴푸 등을 집중 검사할 예정이다.
허문 검역본부 동물약품평가과장은 “동물약품 품질검사가 성공적으로 정착, 동물약품 품질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동물약품 품질관리 강화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