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3 (수)

  • 맑음동두천 17.8℃
  • 구름조금강릉 21.2℃
  • 맑음서울 17.7℃
  • 맑음대전 17.6℃
  • 맑음대구 19.4℃
  • 맑음울산 19.3℃
  • 맑음광주 17.4℃
  • 맑음부산 19.3℃
  • 맑음고창 17.8℃
  • 맑음제주 18.2℃
  • 맑음강화 17.3℃
  • 맑음보은 17.0℃
  • 맑음금산 18.0℃
  • 맑음강진군 18.4℃
  • 맑음경주시 19.6℃
  • 맑음거제 19.3℃
기상청 제공

계란자조금 “부족한 칼륨, 계란으로 보충하세요”

국내 중·장년층 칼륨 부족현상 심각
계란, 뼈 건강·골다공증 예방 도움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국내 중·장년층의 칼륨 부족이 심각, 계란 섭취의 중요성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8일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김양길)는 어버이날을 맞아 어르신들의 계란섭취의 중필요성을 알렸다. 어른신들 대다수가 칼륨 부족현상이 심각, 골다공증 등 뼈 건강이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계란자조금에 따르면 영양 분야 영문 학술지인 ‘영양 연구와 실행’(Nutrition Research and Practice) 최근호에 소개된 중앙대 식품영양학과 신상아 교수팀의 연구 결과 칼륨 섭취가 부족해도 골다공증 발생 위험이 30% 증가하는 등 뼈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 조사는 2008년~2011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50세 이상 남성과 폐경 여성 8천732명을 대상으로 칼륨 섭취량과 골다공증의 상관성을 분석했다.
신 교수팀은 24시간 회상법을 이용해 연구 대상자가 어떤 음식을 섭취했는지를 조사했다. 뼈의 미네랄 밀도(골밀도)는 엉덩이뼈·목뼈·허리뼈 등 세 부위를 쟀다. 50세 이상 남·녀 한국인의 하루 평균 칼륨 섭취량은 남성이 3천258㎎으로, 여성(2천620㎎)보다 많았지만 둘 다 보건복지부가 정한 19세 이상 성인의 1일 칼륨 충분 섭취량(3천500㎎)에는 부족했다. 
하루 칼륨 섭취가 가장 많은 3 그룹 폐경 여성의 허리뼈 골다공증 발생 위험은 1 그룹 폐경 여성보다 30%가량 낮았다. 남성에선 칼륨 섭취량에 따른 골다공증 발생 위험 차이가 드러나지 않았다. 
신 교수팀은 “칼륨·비타민D(칼슘 흡수에 기여)가 뼈 건강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칼륨 섭취를 소홀히 해선 안된다”며 “칼륨의 충분한 섭취가 고령 여성의 골다공증 발생 위험을 감소시킨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밝혔다.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 관계자는 “뼈 건강에 도움을 주는 칼륨 뿐 만 아니라 비타민D 까지 풍부하게 함유된 식품은 단연 계란”이라며 “국내 중·장년층의 뼈 건강이 취약한 만큼 가정의 달을 맞아 부모님들에게 계란을 선물하는 것이 어르신들의 뼈 건강을 챙겨드릴 수 있는 큰 효도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