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0 (수)

  • 흐림동두천 14.4℃
  • 흐림강릉 10.0℃
  • 구름많음서울 15.1℃
  • 구름조금대전 14.2℃
  • 맑음대구 16.6℃
  • 맑음울산 16.2℃
  • 구름조금광주 17.1℃
  • 맑음부산 17.5℃
  • 구름조금고창 17.4℃
  • 구름조금제주 17.1℃
  • 구름많음강화 13.8℃
  • 맑음보은 13.8℃
  • 구름많음금산 13.9℃
  • 맑음강진군 18.0℃
  • 맑음경주시 16.5℃
  • 맑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핏자국·고기자국 있는 계란, 안전성 문제없어

쌍 노른자 계란, 복권당첨 버금가는 행운
美, 허핑턴포스트서 마이클 다레 교수 밝혀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핏자국, 쌍 노른자(복황란) 등 외견상 얼핏 이상해 보이는 계란을 먹는 것은 안전할까?
결론부터 말하면 먹는데 전혀 문제가 없는 것은 물론 오히려 쌍 노른자의 경우 ‘단백질 복권’에 당첨된 것이나 마찬가지다.
지난 18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은 미국의 온라인 매체 허핑턴포스트에 개제된 ‘혈액 반점·복황란이나 다른 결함이 있는 계란을 먹어도 안전한가?’란 제목의 글을 소개했다.
허핑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미국 코네티컷대학 가금과학과 마이클 다레 명예교수는 깬 계란에서 간혹 핏자국(blood spots)이 보이는 것은 흔히 알려진 바와는 다르게 신선도가 낮거나 수정란이 아니라고 말했다. 
마이클 다레 교수는 “노른자의 핏자국은 암탉의 난소에서 계란이 배출될 때 작은 찢어짐으로 인해 발생한다”고 말했다.  
더욱이 최근에는 밝은 광원을 사용해 계란 껍데기 안 상태를 자세히 살필 수 있는 캔들링(candling) 공정 덕분에 이런 계란은 소비자가 실제 접하기 힘들다는 것. 핏자국이 있는 계란을 먹어도 안전상 문제가 없지만 꺼림칙하다면 요리 전에 칼끝으로  긁어내는 것도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계란에서 간혹 갈색이나 불그스름한 고기자국(meat spots)이 보일 때도 있는데 이는 암탉에서 계란이 빠져 나올 때 암탉의 생식기에서 찢어져 나온 약간의 조직이라 마찬가지로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다레 교수는 “계란에 노른자가 둘 있다면 ‘단백질 복권’에 당첨된 것과 같다”고 말했다. 복황란은 매우 드물기 때문. 복황란은 대개 특정 연령대(아주 어린 암탉, 혹은 노계)의 닭에서 생산된다. 크기가 유달리 큰 계란(왕란)을 고르면 복황란일 가능성이 커진다.
식품커뮤니케이션은 이외에도 계란의 노른자 색깔이 유독 짙거나, 껍데기의 색깔이 특이한 경우도 건강에 이상이 없는 계란이라고 설명했다. 노른자 색깔은 사료의 영향을 많이 받는데, 유독 짙은 계란은 영양 밀도가 높다는 것. 계란 껍데기의 색깔은 알을 낳은 암탉의 품종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계란의 안전도를 나타내는 지표는 아니라고 설명했다. 
식품커뮤니케이션 관계자는 “노른자의 색깔은 암탉의 사료에 가장 영향을 많이 받는다. 암탉이 초지에서 클로버나 벌레를 많이 먹으면 노른자가 더 밝아지는 경향이 있다. 노른자 색깔이 유독 짙은 계란은 오히려 영양 밀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소비자가 노른자 색깔이 짙은 계란을 회피할 이유는 전혀 없다”고 말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