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구름조금동두천 26.9℃
  • 구름많음강릉 27.4℃
  • 흐림서울 26.3℃
  • 대전 24.1℃
  • 흐림대구 26.4℃
  • 울산 26.6℃
  • 광주 26.5℃
  • 부산 27.2℃
  • 흐림고창 26.3℃
  • 흐림제주 33.0℃
  • 구름조금강화 25.6℃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4.3℃
  • 흐림강진군 28.0℃
  • 흐림경주시 26.9℃
  • 흐림거제 27.1℃
기상청 제공

부울경축협 “퇴비유통 전문조직 기능 강화를”

조합장협의회서 현실적 지원 촉구

[축산신문 권재만 기자]


부산울산경남축협조합장협의회(회장 권학윤·양산기장축협장·사진)는 지난달 21일 밀양소재 음식점에서 정례협의회를 갖고 현안해결을 위한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

이 자리에는 김태환 농협축산경제 대표, 윤해진 경남농협 본부장, 박재종 농협중앙회 이사, 유관기관 대표 등이 참석해 당면 현안 공유와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모인 조합장들은 축산업 발전 방향을 모색 일환으로 내달 말로 계획된 경남도지사 농정간담회 준비에 집중하며 축협 경영개선을 위한 지원방안과 스마트 축산단지 조성, 한우지예 사업 성장에 따른 경남도 장려금 확대, 축산물 유통구조 개선을 통한 축산농가의 소득증대 방안을 무게 있게 다뤘다. 
또한 지역에서 생산된 농축산물이 학교 급식에 우선적으로 공급 될 수 있도록 제도적 장치를 만들어 축산물 소비가 안정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는데 입장을 같이했다.  
특히 지속가능한 축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축산분뇨 처리가 무엇보다 시급하다며 퇴비유통전문조직의 제 역할을 위한 현실적 지원을 촉구하기도 했다.   
권학윤 조합장은 “우리 축산업의 체질개선은 그 어느 때 보다 시급한 과제”라며 “타 조합의 우수사례들은 적극 벤치마킹하고, 우리만의 강점은 십분 살릴 수 있는 운용의 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