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토)

  • 맑음동두천 21.3℃
  • 맑음강릉 23.3℃
  • 구름많음서울 21.7℃
  • 구름조금대전 22.8℃
  • 구름조금대구 21.0℃
  • 맑음울산 23.0℃
  • 구름조금광주 20.3℃
  • 구름조금부산 23.9℃
  • 구름조금고창 22.9℃
  • 흐림제주 23.1℃
  • 구름조금강화 22.8℃
  • 구름많음보은 19.7℃
  • 구름많음금산 22.2℃
  • 구름많음강진군 20.3℃
  • 구름조금경주시 21.8℃
  • 구름조금거제 22.3℃
기상청 제공

농식품부‧농기평, 자동 사양공급시스템 개발…양봉농가 소득증대 기대

ICT센서 기반 지능형 공급시스템 개발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와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은 최근 ICT 기반 자동 사양공급시스템인 스마트 벌통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와 농기평은 “국내 양봉 농가의 75%가 70세 이상 고령농가로 IT 기술 적용 사례가 아직 미흡하며, 양봉 선진국 대비 국내 기술력이 약 15년 이상 뒤떨어져 있다”고 배경을 소개했다.
농식품부와 농기평은 ‘1세대 스마트 애니멀팜 산업화’를 통해 약 1년간 ‘양한봉 축산 ICT 기반 생태환경 센서정보를 활용한 자동 사양공급시스템 개발’ 사업을 지원한 결과 스마트 벌통 개발에 성공했다.
연구를 주관한 (주)다울 연구팀은 “벌통 내부 생태환경의 온도, 습도, 중량 등의 생태 센서 정보를 수집해 벌통 환경변화에 따라 자동으로 꿀벌에게 먹이를 공급하는 ICT 기반 자동 사양 공급시스템을 개발해 제품화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제품을 활용할 경우 각종 센서를 통해 벌통 내부 상태를 파악할 수 있기 때문에 육안으로 내부를 확인하지 않더라도 벌이 받는 스트레스가 줄어 노동력이 절감되고 생산성이 향상될 전망이다.
특히 벌통 안의 온습도 유지 센서, 채밀시기 판단을 위한 무게센서 등을 적용했으며, 센서를 통해 수집된 데이터를 조합해 꼭 필요한 만큼 벌꿀에게 당액을 급여할 수 있으며 정착된 카메라를 통해 벌 상태를 실시간으로 살필 수 있다.
농기평 오병석 원장은 “양봉농가의 생산비 절감을 위한 4차 산업 혁명 기반 지능형 사양공급기를 산업화함으로써 양봉농가 소득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