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4 (월)

  • 흐림동두천 23.0℃
  • 구름많음강릉 27.0℃
  • 흐림서울 24.4℃
  • 구름많음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7.2℃
  • 구름많음울산 23.8℃
  • 구름많음광주 26.0℃
  • 구름많음부산 23.9℃
  • 구름많음고창 25.2℃
  • 흐림제주 23.8℃
  • 흐림강화 23.1℃
  • 구름많음보은 25.2℃
  • 구름많음금산 25.6℃
  • 구름많음강진군 24.8℃
  • 구름많음경주시 25.8℃
  • 구름많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올 겨울 오리방역체계 개선되나

오리업계 요구 전향적 수렴 분위기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오리업계의 지속적인 요청에 정부의 관련 방역정책이 개선될 여지가 보이고 있다.
그간 오리업계는 지속적으로 정부에 겨울철 오리 사육제한 등 AI특별방역기간 중 방역조치와 지난 5월 농림축산식품부가 지자체에 시달한 ‘오리농가 위험도 평가기준’의 현장적용에 무리가 있음을 주장해 왔다.
이에 최근 정부가 오리업계와 간담회 자리를 갖는 등 적극적으로 의견을 수렴하고 있어, 올 겨울 AI특별방역기간(11월~이듬해 2월) 시행에 앞서 관련 보완대책이 마련될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국오리협회(회장 김만섭) 관계자는 “지난 5월 정부가 각 지자체에 시달한 ‘오리농가 위험도 평가기준’에 대해 일선 지자체들 부터 관련 내용을 참고는 하되, 휴지기 농가 선정 기준으로 활용하지는 않는다는 입장을 내비추고 있다”며 “방역에 중점을 기하면서 일선 농가들의 사정에 맞게 적용함으로써 해당 지자체에 속한 농가들의 피해를 최소화 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어 “또한 정부도 오리업계의 지속적인 요청에 기존의 입장과는 사뭇 다른 자세를 견지하고 의견을 수렴하고 있는 중”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김만섭 한국오리협회장은 “정부와 겨울철 오리농가의 방역대책 관련 의견 조율을 현재도 지속하고 있는 만큼 다가오는 AI특별방역기간 전에 오리업계의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방역체계 로드맵이 마련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