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4 (수)

  • 구름조금동두천 15.5℃
  • 구름많음강릉 17.0℃
  • 구름많음서울 16.2℃
  • 구름조금대전 19.2℃
  • 구름조금대구 18.9℃
  • 맑음울산 20.4℃
  • 구름많음광주 18.9℃
  • 맑음부산 21.6℃
  • 흐림고창 18.2℃
  • 맑음제주 21.2℃
  • 구름많음강화 13.4℃
  • 구름조금보은 18.1℃
  • 맑음금산 18.0℃
  • 맑음강진군 20.4℃
  • 구름조금경주시 20.0℃
  • 맑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장수말벌·등검은말벌 개체수 급증

꿀벌 최대 천적…철저한 대비 필요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꿀벌의 최대 천적으로 알려진 ‘장수말벌’과 ‘등검은말벌’의 출몰이 왕성한 이때 전국 양봉농가들은 이를 퇴치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들이 총 동원되고 있다.
특히 말벌은 생태계 교란을 비롯해 그동안 양봉농가에 물질적, 정신적으로 굉장히 스트레스를 주는 것도 없다. 
더군다나 올해는 기후 변화로 인해 말벌 개체수가 최근 급증하고 있어, 이에 대한 양봉농가들의 철저한 대비가 필요해 보인다. 
특히 외래종 등검은말벌과 장수말벌은 번식력과 공격성이 매우 강해 먹잇감으로 꿀벌을 집중적으로 공격하는 성향이 높아, 한시라도 자리를 비웠다가는 꿀벌이 몰살당하는 큰 피해를 볼 수 있다. 따라서 양봉장 주변에 말벌 유인용 트랩 설치하거나 페트병을 이용한 간이 트랩과 유인액을 자가 제조해 양봉장 주변과 인근 야산에 설치해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  
한 양봉농가는 “최근 주간 근무로 인해 이틀 동안 자리를 비운사이 말벌들의 공격으로 기르던 6봉군의 꿀벌이 전멸하는 피해를 입었다”고 전했다.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