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4 (수)

  • 흐림동두천 17.3℃
  • 흐림강릉 18.6℃
  • 흐림서울 17.6℃
  • 흐림대전 16.6℃
  • 구름많음대구 20.5℃
  • 구름많음울산 19.3℃
  • 흐림광주 17.9℃
  • 구름조금부산 21.0℃
  • 흐림고창 17.5℃
  • 맑음제주 20.9℃
  • 흐림강화 16.0℃
  • 흐림보은 14.6℃
  • 흐림금산 13.6℃
  • 구름조금강진군 20.6℃
  • 흐림경주시 19.7℃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종합

화천서 ASF 발생…방역 강화 대책 추진

경기·강원 일시 이동 중지 명령…재입식 절차 전면 중단

강원도 철원의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 정부가 방역 강화 대책을 추진한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김현수)에 따르면 지난 8일 철원 소재 도축장의 돼지 예찰 과정에서 화천의 양돈농장에서 출하한 어미돼지 8두 중 3두가 폐사한 것을 확인했다.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해당 어미돼지의 시료에 대해 정밀검사를 실시한 결과 9일 오전 5시 경 ASF로 확진됐다.
중수본은 사육돼지에서의 ASF 확진에 따라 9일 오전 5시부터 11일 오전 5시까지 48시간 동안 경기·강원의 양돈농장·도축장·사료공장·출입차량 등에 대해 일시이동중지명령(Standstill)을 발령했다.
ASF 발생농장(돼지 940두 사육)과 인근 10km 내 양돈농장(2호, 1천525두) 사육돼지에 대해 서는 전 두수 살처분이 진행된다.
발생농장은 야생멧돼지 양성개체 발생지점으로부터 250m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으며, 그 동안 돼지·분뇨·차량의 이동을 제한하고 농장초소를 운영하는 등 집중 관리를 해오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ASF 발생으로 경기·강원 지역의 살처분·수매 양돈농장에 대한 돼지 재입식 절차도 차질을 빚게 됐다.
중수본은 9일 국무총리 주재 ASF 상황점검회의에서 추가 발생 방지를 위한 방역대책을 더욱 강화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우선 가용한 광역방제기와 소독차량 등을 총 동원해 최근 야생멧돼지 발생지역 인근 도로·하천·축산시설에 대한 집중 소독을 실시하며, 화천군 내의 남은 양돈농장 12호에 대해 돼지 이동 중단, 분뇨 반출금지 및 전용 사료차량 지정·운영 등의 조치를 취했다.
경기·강원 접경지역의 모든 양돈농장 395호에 대해 일제 정밀검사를 실시하고 전화예찰도 매일 실시한다.
특히 살처분·수매 양돈농장에 대한 돼지 재입식 절차는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김현수 중수본부장은 "양돈농장과 축산관련 시설은 내외부 소독과 생석회 벨트 구축을 꼼꼼히 실시하고 손씻기·장화갈이신기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