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8 (토)

  • 맑음동두천 -3.7℃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2.1℃
  • 구름많음대전 1.6℃
  • 구름많음대구 2.2℃
  • 구름조금울산 2.5℃
  • 흐림광주 5.1℃
  • 구름많음부산 2.6℃
  • 구름많음고창 4.9℃
  • 흐림제주 9.0℃
  • 맑음강화 -1.8℃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2.0℃
  • 흐림강진군 5.9℃
  • 맑음경주시 1.6℃
  • 구름많음거제 4.7℃
기상청 제공

진흥회 경남집유소 폐쇄 추진에 농가 반발

시설 노후화·집유비용 과다 등 부담 따른 고육책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비소속 조합 부산우유 집유대행, 논란 ‘부채질’

경남 낙농가 “생존권 침해 우려”…전면철회 촉구

낙농진흥회(회장 이창범)의 경남집유소 폐쇄 방침에 낙농진흥회 소속 경남지역 낙농가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낙농진흥회 경남집유소는 경남낙농협동조합이 지난 2003년 파산한 이후 낙농진흥회가 경남 고성에 위치한 빙그레 집유장을 임대받아 직영체제로 운영해 온 시설이다, 
하지만 이미 17년 전에 폐쇄됐던 집유소를 재사용하고 있다 보니 시설의 노후화로 화재, 수질악화, 원유위생관리에 문제가 생길 우려가 있는데다 시설 유지보수에 지속적인 비용까지 발생하고 있다는 문제점이 지적되어 오고 있다.
게다가 타지역 대비 상대적으로 높은 집유비용과 유가공장까지의 이송비 추가 발생으로 집유효율은 전국 최하위 수준에 그치면서 매년 1억원 상당의 운영비용이 소요되는 등 경영에 부담을 안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낙농진흥회는 집유효율성 제고를 위해 내년 1월1일부로 경남집유소를 폐쇄하고 현재 집유업무를 부산우유로 이관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경남 진흥회 농가들은 경남집유소 폐쇄와 부산우유 이관 방침이 농가들의 생존권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중대한 사안이라며 전면철회 해줄 것을 강력하게 요구하고 나섰다.  
부산우유 납유농가도 조합의 경영회생 가능성을 불신하고 있는 상황에서 낙농진흥회 소속도 아닌 조합이 집유업무를 맡는다면 생존권 보호를 장담할 수 없기 때문이라는 이유다.
또한 부산우유는 집유업무만 대행할 뿐 현재 경남집유소에서 진행되고 있는 쿼터관리, 지도업무 등이 중단될 수 있으며, 업무를 담당하게 될 집유소가 경남 함안에 위치하고 있어 원유검사 시 농가 불이익과 행정낭비가 발생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만약 경남집유소를 폐쇄해야 한다면 최소한 1년 이상의 유예기간을 두어 조합을 설립하거나 진흥회참여 집유조합(전남낙협, 지리산 등)이 대행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러한 주장에 낙농진흥회는 부산우유가 집유업무를 대신 할 뿐 경남 진흥회 낙농가의 신분상 변화는 없으며, 쿼터 인도·인수 업무를 포함한 지도업무 또한 낙농진흥회 규정에 따라 현행 그대로 처리될 것이라고 설득하고 있다. 
아울러 진흥회 소속 집유조합의 집유업무 대행과 신규 조합 설립과 관련해서도 집유장 신설, 인력 추가, 인근조합의 동의, 조합설립 등의 절차가 필요하며, 결국 현행과 같이 집유비용 과다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수용이 곤란하다고 설명했다.   
낙농진흥회 관계자는 “부산우유로 집유 주체가 변경된다 해서 경남 진흥회 농가들의 소속이 바뀌는 것이 아니며, 부산우유에 경영상의 문제가 생기더라도 집유불가 사태에 직면하지 않을 것”이라며 “추후에 신규조합 설립으로 집유가 가능해지면 집유업무 이관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