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4 (목)

  • 맑음동두천 5.9℃
  • 맑음강릉 9.2℃
  • 맑음서울 6.8℃
  • 맑음대전 11.1℃
  • 맑음대구 12.1℃
  • 맑음울산 12.3℃
  • 연무광주 12.0℃
  • 맑음부산 13.4℃
  • 맑음고창 10.6℃
  • 맑음제주 14.9℃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10.9℃
  • 맑음금산 10.8℃
  • 맑음강진군 13.0℃
  • 맑음경주시 13.4℃
  • 맑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광우병 발생국 유럽 쇠고기 수입 결사 반대”

한우협, 아일랜드·프랑스 위생검역 협의 중단 촉구 성명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국민 안전·자국산업 피해 간과 비판


한우협회가 광우병 발생국에 대한 쇠고기 수입이 추진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강하게 반대 의사를 표명하고 나섰다.

전국한우협회(회장 김홍길)는 지난 23일 ‘유럽의 광우병 발생국 쇠고기 수입 결사반대’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고, 최근 추진되고 있는 아일랜드, 프랑스와의 위생검역 협의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아일랜드는 2000년 광우병 파동 당시 영국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발병률을 기록한 나라이며, 2013년과 2015년에도 재발생했다. 특히, 올해 5월에도 비정형 광우병이 발생한 곳이다. 프랑스는 2011년과 2016년 광우병이 재발생한 국가로 모두 광우병 발생이 끊이지 않는 곳으로 평가되고 있다.

한우협회는 이들 국가와의 쇠고기 수입 재개를 위한 위생검역 협의가 추진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유감의 뜻을 표하면서 자국 산업의 피해보호대책 없이 추진되는 수입은 절대로 허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협회는 성명서를 통해 “농식품부는 2012년 브라질산 쇠고기가 ‘비정형 광우병이라도 안전하지 않다’라고 수입을 중단한 바 있는데도 수입 허용을 추진한다”라며 이는“국민건강과 안전을 간과한 처사”라고 강도 높게 지적했다.

또한, “농촌경제연구원은 유럽산 쇠고기 수입 시 한육우 영향분석을 통해 호주산 쇠고기와 품질이 같을 시 10년 후 한우산업 생산액이 최고 32%까지 줄어들고 국내 농업생산액은 연평균 2조7천억원이 감소할 것이라는 분석이 있다”며,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협회는 “국민건강 보호와 농축산업의 막대한 피해로 농민들은 선대책을 마련한 후 수입 개방 협상을 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으나 정부는 농민의 절규를 외면했다. 농식품부는 과연 누구를 위한 기관인지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라며 “피해보호대책 없이 추진되는 광우병 발생국 쇠고기 수입을 결사반대하며, 수입을 추진하면 전농가와 소비자가 연대해 정부를 강력히 규탄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