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18 (목)

  • 구름많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0.5℃
  • 맑음서울 -4.4℃
  • 구름많음대전 -2.4℃
  • 맑음대구 -3.6℃
  • 맑음울산 -3.0℃
  • 광주 -1.2℃
  • 맑음부산 -1.5℃
  • 구름많음고창 -2.2℃
  • 구름많음제주 3.3℃
  • 구름많음강화 -3.0℃
  • 구름많음보은 -4.6℃
  • 구름많음금산 -4.0℃
  • 흐림강진군 -1.2℃
  • 구름많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1.1℃
기상청 제공

농협한우국, 한우에 특화된 유전체 분석칩 개발…올해 상용화

분석비용 낮아 암소개량 활성화 기대

[축산신문 신정훈 기자] 농협이 국내 축산환경에 특화된 한우 유전체 분석칩 개발을 완료하고 올해부터 상용화에 들어간다.
농협경제지주 축산경제(대표 김태환)는 구랍 24일 한우 유전체 분석칩(NHanwoo62k) 개발을 완료하고 상용화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농협은 한우 유전체분석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1월 국립축산과학원과 공동으로 한우 암소 유전체 유전능력 예측 서비스 체계를 구축하고 한우 유전체 분석칩(NHanwoo62k) 개발에 협력해 기존 상용 유전체 분석칩과 지난해 4월 농협에서 개발한 고밀도 유전체칩(NHseekV1_430k)으로 분석된 한우 1만여두의 정보를 바탕으로 기존 분석칩과 호환성 검증작업을 거쳐 신규칩에 적용할 한우에 특화된 유전정보(QTL)를 선별하고 신규칩의 분석형질별 정확도를 검증했다.
이번에 개발된 농협 유전체 분석칩(NHanwoo62k)은 기존의 상용 분석칩보다 8천개가 더 많은 6만2천개의 유전정보를 포함하고 있고, 신규분석형질 개발 및 연구를 위한 유전정보도 포함돼 있다. 
농협은 특화된 유전정보를 적용한 유전체 분석칩(NHanwoo62k)을 활용해 분석한 결과 도체중, 등심단면적, 등지방두께, 근내지방도 등 주요 형질별 정확도가 기존 상용칩 대비 8.4~10.2%p 상승했다며 한우의 육질과 육량 등 생산능력을 보다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했다.
한우농가는 암소가 태어나자마자 모근(털의 뿌리)·혈액 등 DNA 샘플을 이용해 유전분석을 실시하면 유전능력을 송아지 때 예측할 수 있어 번식에 활용할지 여부를 조기에 판단할 수 있다. 육성우 및 가임암소에서는 보다 정확하게 예측한 유전능력에 따라 단점을 보완하고 원하는 개량목표를 얻을 수 있도록 맞춤형 정액을 선택해 육량형·육질형 등 개량목표에 맞는 송아지를 생산할 수 있다.
농협한우국은 그동안 한우농가의 높은 관심에도 불구하고 분석비용 때문에 암소 유전체분석이 활성화되지 못했다며 이번에 개발한 유전체 분석칩이 상용화되면 분석비용을 기존 대비 약 70% 수준으로 낮출 수 있어 암소개량이 보다 활성화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농협한우국은 암소 유전체개량 활성화를 위해 농가와 지역축협에 대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