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8 (월)

  •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1.6℃
  • 박무대전 1.8℃
  • 박무대구 -0.5℃
  • 맑음울산 1.8℃
  • 박무광주 5.1℃
  • 맑음부산 4.2℃
  • 흐림고창 4.8℃
  • 박무제주 9.0℃
  • 맑음강화 -1.7℃
  • 구름많음보은 -1.4℃
  • 흐림금산 1.6℃
  • 흐림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1.6℃
  • 맑음거제 2.5℃
기상청 제공

종합

“올 예방 중심 방역·온실가스 저감 주력”

김현수 장관, 새해 축산분야 신년사 통해 밝혀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림축산식품부 김현수 장관이 올해 축산업과 관련 사전예방 중심의 가축방역 체계의 제도화와 온실가스 저감을 중요 키워드로 꼽았다.
김현수 장관은 2021년 신년사를 통해 최선의 방역은 사전예방임을 강조했다.
김현수 장관은 “가축전염병 발생 우려가 높은 지역은 중점방역관리지구로 지정하고 강화된 방역 시설기준을 적용하였음에도 법적인 장치나 제도적 유인이 미흡해 축산농가의 자발적 협조에만 의존해야 하는 한계도 있었다”며 “올해는 관련 법령 개정을 통해 사전 방역체계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함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도 매우 심각한 상황인 만큼 차량‧사람‧매개체 등 농장의 위험요인을 효과적으로 차단‧관리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온실가스 저감 문제도 중요한 문제다.
우리나라가 지난해 기후 위기를 극복하고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2050년 온실가스 순 배출량을 ‘0’으로 만들겠다는 ‘탄소중립’을 선언한 만큼 축산업도 변화가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김현수 장관은 “소의 되새김질 등 가축사육 과정에서도 많은 온실가스가 발생하기 때문에 가축의 장내 발효과정에서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도록 조사료 품질을 개선하고 저메탄 사료를 개발해 나갈 것”이라며 “가축분뇨 처리능력을 고려해 가축사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가축분뇨의 처리와 신재생에너지 생산을 병행할 수 있는 에너지화 시설을 확대해 나가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이와 함께 계열화 사업자의 계약 사육농가 점검 의무를 강화해 농장 차단방역 상시점검 체계를 공고히 하고 축산업 허가제 및 이력제 등의 정보를 활용한 축산업통합시스템의 구축과 운영, 방역에 노력을 기울인 농가가 상대적으로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제도 개선도 올해 과제로 꼽았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