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5.5℃
  • 맑음서울 3.7℃
  • 안개대전 2.8℃
  • 박무대구 4.7℃
  • 울산 8.5℃
  • 박무광주 5.1℃
  • 부산 10.1℃
  • 흐림고창 4.1℃
  • 흐림제주 11.1℃
  • 맑음강화 0.8℃
  • 흐림보은 2.7℃
  • 흐림금산 2.2℃
  • 구름많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6.8℃
  • 구름많음거제 7.9℃
기상청 제공

계란 수급 심각한데…정부, 불난 집 기름 붓나

산란계 대량 예방적 살처분 여파 계란 공급난 심화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정부, 설 물가안정 이유 비축 추진…유통업계 반발


정부가 설명절 물가안정을 이유로 계란 비축을 계획하고 있는 것이 알려지자 계란유통업계의 반발이 거세다. 현재 고병원성 AI 발생으로 인해 안그래도 계란수급에 차질을 빚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가 나서 수급불균형을 더욱 가중시킨다는 주장이다.

계란유통업계에 따르면 AI 발생에 따른 살처분 등의 이유로 시장에 계란이 부족한 상황이 발생하자 정부가 설 명절 소비자가격 안정을 위해 농협을 통해 ‘설 성수기 계란비축 및 판매’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원활한 비축물량 조달을 위해 1구당 산지가(대한양계협회 고시가격) 보다 최대 30원까지 비싸게 구매하는 것도 허용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한국계란선별포장유통협회와 식용란선별포장업협회는 지난 18일 공동으로 성명을 내고 정부에 ‘땜질식 AI 대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정부의 이같은 조치가 산지에서 계란구매를 할 때 정부와 유통상인 간의 매입가격 경쟁을 부추겨 오히려 더 큰 가격폭등을 야기 시킨다는 것.

이들은 성명에서 “앞으로 얼마나 언제까지 더 많은 산란계와 계란이 차단방역과 예방적 살처분으로 살처분·매몰될지 전혀 모르는 상황에서 정부는 ‘고병원성 AI 발생 반경 3km 예방적 살처분’ 정책을 고수, 계란수급 불균형을 초래하고 여기에 더해 가격 상승을 최소화 한다며 농협을 통한 비축·판매계획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는 코로나19와 AI 확산으로 가뜩이나 고통 받고 있는 유통인과 농가를 두 번 죽이는 조치다. 현장 유통인들과 농가들은 우리 산업을 망하게 하는 ‘치적’을 위한 행정에서 벗어나 무분별한 예방적 살처분을 즉각 중단하고, 가축전염병 발생과 확산에 대한 과학적 접근과 다각적인 예방책, 메뉴얼을 강구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정부의 계란 비축계획과 관련된 얘기들이 현장에 전해지자 지난달 평균 1천177원(양계협, 특란 10구 기준)이었던 산지 계란가격은 지난 19일 1천821원으로 오르며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계란선별포장유통협회 관계자는 “현장에 계란이 부족해 가격이 오르는 원인도 있지만, 정부가 최대 계란 10구당 2천원선까지 계란을 구매할 계획이 알려지며 산지계란 가격이 더욱 폭등하고 있다”며 “안그래도 계란이 부족해 일부 소매점에서는 한정판매를 하고 있는데 ‘비축사업’을 수급안정 카드라고 시행하고 있는 정부를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대한양계협회 관계자는 “계란가격이 폭등하고 있는 근본적인 원인은 무차별적인 정부의 3km 예방적 살처분 탓이다. 정부는 이같은 원인은 무시한 채 부족한 물량에 대해 수입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라며 “당장 비축사업과 관련해 농가에 피해는 없는 상황이지만 과잉 방역조치로 인한 물량부족 현상을 외면하는 정부의 태도가 안타깝다”고 말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