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토)

  • 구름조금동두천 4.0℃
  • 구름조금강릉 11.3℃
  • 황사서울 6.7℃
  • 박무대전 8.2℃
  • 구름많음대구 12.7℃
  • 흐림울산 13.1℃
  • 박무광주 10.8℃
  • 흐림부산 14.8℃
  • 맑음고창 8.1℃
  • 흐림제주 13.9℃
  • 구름조금강화 4.2℃
  • 구름많음보은 5.9℃
  • 구름많음금산 6.4℃
  • 흐림강진군 10.8℃
  • 흐림경주시 12.7℃
  • 흐림거제 13.1℃
기상청 제공

종합

재난지원금 제외는 ‘농축산업 패싱’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축단협 성명 정부 방침에 실망과 분노 커져

국회 협의과정서 농축산분야 반드시 포함 촉구


축산관련단체협의회(회장 하태식 대한한돈협회장, 이하 축단협)는 지난 3일 성명을 발표하고 4차 재난지원금 대상에 농축산업분야를 반드시 포함할 것을 촉구했다.

축단협은 이번 성명을 통해 195천억원이 투입될 4차 재난지원금 지원 대상에서 또 다시 농민들이 제외되면서 농축산업 현장의 실망과 분노가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재난지원금 사각지대 최소화를 위해 맞춤형 피해 지원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정부와 여당의 약속과 달리 코로나19와 자연재해로 인해 심각한 피해를 입은 농민들이 제외됐다는 것은 현 정부가 농축산업을 포기했음을 선언하는 것과 같다는 것이다.

특히 축산분야의 경우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학교급식 중단 등으로 소비가 대폭 감소했을 뿐만 아니라 ASF와 고병원성AI 등 악성질병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상황에서 20조원에 가까운 재난지원금 가운데 1원 하나 지원이 없다는 것은 농축산업 패싱이라고 비난했다.

축단협은 다만 재난지원금 지원이 정부의 손을 떠니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현실을 감안, 여야 관계없이 국회의 예산협의 과정에서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에 농축산인을 반드시 포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축단협은 만약 관철되지 않을 경우 국정 운영시 250만 농축산업인의 지지와 협조는 기대할 수 없음을 경고했다.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