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흐림동두천 0.6℃
  • 맑음강릉 6.3℃
  • 구름조금서울 1.9℃
  • 맑음대전 3.2℃
  • 맑음대구 4.0℃
  • 맑음울산 4.5℃
  • 구름조금광주 5.2℃
  • 맑음부산 4.5℃
  • 구름조금고창 5.7℃
  • 흐림제주 7.9℃
  • 구름많음강화 2.4℃
  • 맑음보은 0.9℃
  • 구름많음금산 2.5℃
  • 흐림강진군 4.9℃
  • 맑음경주시 4.3℃
  • 맑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300자 발언대

정부·단체·농가 삼위일체…ASF 방역 시스템 실행을

[축산신문]

우승호 차장(농협친환경방역부)


올해 들어 ASF(아프리카돼지열병)가 강원지역을 중심으로 3건 발생했다. 

5월 1건, 8월 2건으로 예년과 다른 시기에 발생한 점이 우려스럽다. 특히 야생멧돼지 ASF 양성검출이 지난해 6~8월 대비 72%(75건→129건) 급증하고 있어 경기·강원지역이 광범위하게 오염된 것으로 보여 큰 걱정이다.

야생멧돼지 ASF 발생건수는 매년 증가추세에 있고, 발견지점 또한 계속 동진·남하하고 있어 양돈농가 ASF 발생억제 및 확산방지를 위해 정부-축산단체-양돈농가의 삼위일체된 방역정책의 수립과 실행이 절실한 상황이다. 

먼저 양돈농장 자체 방역관리 실행이 중요하다. 방역미흡사항을 최대한 보완해야 한다. 정부의 정확한 역학조사와 이를 바탕으로 한 방역조치도 중요하다. 

정부-축산단체-축산농가 간 상호 협력과 과학적 분석에 기초한 방역 조치는 일회용이 아니다. 양돈농가들은 자발적으로 실행하고 국민들에겐 안전한 축산물 공급에 도움이 되는 방역정책을 기대해 본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