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6 (화)

  • 구름조금동두천 15.7℃
  • 맑음강릉 20.6℃
  • 구름조금서울 17.0℃
  • 구름많음대전 17.0℃
  • 구름많음대구 18.6℃
  • 맑음울산 17.7℃
  • 맑음광주 18.7℃
  • 맑음부산 19.1℃
  • 구름조금고창 16.9℃
  • 구름많음제주 18.9℃
  • 구름조금강화 15.0℃
  • 구름조금보은 15.3℃
  • 구름조금금산 16.0℃
  • 구름많음강진군 19.1℃
  • 구름조금경주시 18.8℃
  • 맑음거제 13.4℃
기상청 제공

선별포장업협, 김밥집 식중독 원인이 계란?

식품 안전사고 정확한 원인 규명 촉구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최근 수도권에서 발생한 김밥집 집단 식중독 사고의 원인이 ‘계란’으로 지목되자 계란 관련 업계가 정확한 원인 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정부는 최근 김밥 전문점에서 발생한 집단 식중독 사고의 원인으로 김밥에 들어간 계란이 살모넬라균에 오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식용란선별포장업협회(회장 전만중)는 정부의 이러한 대응조치와 일부 언론의 추측성 보도로 소비자들에게 계란 공포증을 퍼뜨리고 있다고 분개했다.
선별포장업협회 관계자는 “지난 겨울 고병원성 AI 발생 여파로 산란계농장과 계란 유통인들은 아직까지도 생계가 불안정한 상태다. 더욱이 정부의 계란 수입정책 등으로 폐업의 위기까지 내몰리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식중독 사고의 원인을 계란에서 찾는다는 보도가 일파만파 퍼지는 등 악재마저 겹치고 있어 계란산업 종사자들의 깊은 절망감과 상실감은 이루 말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보건당국에서 식중독 관련 식품안전사고가 발생할 때마다 ‘살모넬라균’을 주요 원인으로 지목하면서 대표적인 동물성 단백질 식품인 계란과 육류·유제품 등에서 원인균을 찾고 있는 것. 이같은 정부 조치에 대한 방송과 기사 등이 보도될 때마다 국민들에게 잘못된 정보가 전달되면서 상당기간 동안 계란 소비 급감 등 계란산업 종사자들에게 피해와 손해가 발생하는 현상이 반복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살모넬라균은 가축과 자연에 널리 퍼져있는 식중독균으로 일상생활 활동이나 비위생적인 식재료와 접촉한 주방기구, 도마, 사람의 손, 샐러드용 야채 등을 통해서 얼마든지 쉽게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 하지만 살모넬라균은 열에 약해 70도 이상에서 1~2분 정도 가열하면 조리해 섭취 시 2차 오염이 없다면 살모넬라에 의한 식중독은 충분히 방지할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때문에 음식점 등에서 사용되는 계란이 거의 대부분 조리과정을 거침에도 살모넬라가 발생하는 이유는 음식점에서 계란을 사용 시 관리와 보관에 문제가 있기 때문인데, 마치 계란이 비위생적이어서 식중독이 발생하는 것처럼 호도되고 있어 문제라는 것이 관련업계의 주장이다.
선별포장업협회 전만중 회장은 “식용란선별포장업 제도 시행으로 가정용 계란에 대해 소비자들의 계란의 신뢰도가 크게 향상되고 소비증대 등에 기여하고 있다. 이에 음식점·단체급식 등의 영업장에서 사용되는 계란까도지 하루라도 빨리 선별포장 의무화를 확대 적용해 ‘식중독 발생=계란’이라는 오해를 종식시켜 주기를 바란다”면서 “정부는 이번 김밥 전문점의 식중독 사고에 대한 명확한 원인과 책임을 규명해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