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7.8℃
  • 맑음강릉 22.4℃
  • 맑음서울 17.6℃
  • 구름많음대전 17.9℃
  • 구름조금대구 18.4℃
  • 구름조금울산 18.3℃
  • 구름조금광주 18.8℃
  • 구름많음부산 18.6℃
  • 구름조금고창 18.3℃
  • 맑음제주 20.5℃
  • 구름많음강화 17.3℃
  • 구름많음보은 16.6℃
  • 구름많음금산 16.4℃
  • 맑음강진군 20.5℃
  • 구름조금경주시 18.7℃
  • 구름조금거제 18.3℃
기상청 제공

종합

“친환경·저탄소 전환…농업혁신 노력”

농식품부 김현수 장관, G20 농업장관회의서 강조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림축산식품부 김현수 장관이 농업‧농촌의 포용성 증진과 친환경ㆍ저탄소 전환, 디지털 데이터 기반의 농업혁신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현수 장관은 지난 17일과 18일 ‘농식품 시스템의 지속가능성’을 주제로 열린 G20 농업장관회의에 참석해 이 같이 밝혔다.
올해 의장국인 이탈리아는 이번 회의를 대면 및 영상의 병행 방식으로 주재하였으며, 차기 의장국인 인도네시아를 비롯한 미국, 중국, 프랑스 등 G20 농업장관 및 세계은행(WB),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노동기구(ILO) 등 국제기구 고위급 대표가 참석하여, 세계 농식품 분야의 현안과 미래정책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탈리아 스테파노 파투아넬리 농림부 장관은 개회사를 통해 “G20 농업장관들이 사람, 환경 및 우리 모두의 공동 번영을 위한 농업과 식품시스템의 달성을 위해 실질적이고 꾸준한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며 “G20 농업 장관 간 대화와 협력이 지속되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번 회의는 이틀간 ▲지속가능한 식품시스템 구축 ▲세계 보건 위기 시기의 지속가능한 농업 ▲지속가능성의 원동력인 연구 ▲기아 종식을 위한 협력 ▲UN 푸드시스템 정상회의 및 기후변화 당사국총회 기여 방안 등 5개 세션으로 나뉘어 진행됐으며, 수석대표들은 농식품 분야의 지속가능성 달성을 위한 각 회원국의 노력, 기아 종식을 위한 협력, 세계 보건 위기 중 지속가능한 농업 미래 방향 등을 논의했다.
특히, 코로나19, 기후 위기 등에 대응한 농업과 식품시스템의 회복력 강화를 위한 정책 추진이 필요하며, 관련 당면과제 해결을 위해 취약계층에 대한 포용적 정책 수립, 미래 지향적 농식품의 디지털 기회 활용 등을 위한 정부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함께했다.
김현수 장관은 “코로나19, 기후 위기 등 어려운 상황에서 농식품 분야의 글로벌 공동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G20간 협력이 절실하다”며 “UN 지속가능발전 목표 달성을 위해 더욱 건강하고 공평하며 지속가능한 식품시스템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여성 농업인의 권익 보호 강화, 살기 좋은 농촌 공간 조성 등 포용적인 정책 소개와 함께, 전 세계
적인 탄소중립 노력에 발맞춰 ‘농식품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통해 환경적으로 지속가능한 농업과 식품시스템을 구축하여 탄소중립에 기여해 나갈 것임을 밝혔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