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15 (월)

  • 맑음동두천 9.6℃
  • 맑음강릉 15.9℃
  • 맑음서울 12.0℃
  • 박무대전 14.0℃
  • 맑음대구 13.7℃
  • 맑음울산 15.6℃
  • 박무광주 12.5℃
  • 맑음부산 16.1℃
  • 맑음고창 13.6℃
  • 구름조금제주 19.1℃
  • 맑음강화 12.1℃
  • 맑음보은 12.4℃
  • 맑음금산 7.9℃
  • 맑음강진군 14.3℃
  • 맑음경주시 14.4℃
  • 맑음거제 14.5℃
기상청 제공

가금단체, AI 특별방역대책 상황실 운영

올 겨울 발병 위험 고조…선제적 비상대응 조치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올 겨울 국내에 AI 발생 가능성이 그 어느 때 보다도 높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가금단체들이 선제적으로 차단방역을 위해 힘을 기울이고 있다.


AI 특별방역기간이 도래함에 따라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 한국육계협회(회장 김상근), 한국토종닭협회(회장 문정진), 한국오리협회(회장 김만섭) 등 가금단체들은 이달부터 내년 2월까지 AI 특별방역대책 상황실을 운영중에 있다.


올해 들어 해외 야생조류에서 지난해 대비 고병원성 AI 발생이 급증했으며, 특히 바이러스 유형도 다양해져 올해 겨울 철새를 통해 국내에 다양한 고병원성 AI 유입 가능성이 높아, 상황실 운영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가금단체들은 AI 유입 여부 조기 확인을 통해 신속한 차단방역을 추진키 위해 해당 기간 동안 방역역량을 집중해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세부적인 사항은 단체별로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특별방역대책상황실에서는 비상 대응체계 구축을 통해 AI에 대한 상황보고 및 신속한 정보 전달을 비롯해 신고접수, 농가에 문자메시지 발송 홍보 등을 실시해 정부의 차단방역 활동에 적극 동참한다는 계획이다.


가금단체 관계자는 올해 유럽과 주변국들에서 AI 발생이 지속되고 있어 그 어느때 보다도 AI의 국내 유입가능성이 매우 높다현재 상황실 운영을 하고 있는 만큼 일선 농가들도 농장 차단방역 활동에 만전을 기해 올 겨울 AI를 무사히 막아내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