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9 (수)

  • 구름많음동두천 -7.0℃
  • 구름조금강릉 1.1℃
  • 서울 -4.3℃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2.9℃
  • 맑음울산 -0.6℃
  • 맑음광주 -2.6℃
  • 맑음부산 1.6℃
  • 맑음고창 -3.6℃
  • 맑음제주 6.5℃
  • 흐림강화 -3.7℃
  • 구름조금보은 -8.0℃
  • 맑음금산 -6.8℃
  • 맑음강진군 -0.7℃
  • 구름조금경주시 -2.6℃
  • 맑음거제 1.1℃
기상청 제공

종합

“정부 양돈장 점검, 질병 전파 시 구상권 청구“

손세희 한돈협회장 기자간담서 “농장 확인서 요구할 것”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대한한돈협회 손세희 회장이 '전국 양돈농가 축산 관련규정 준수 여부 점검' 과정에서 돼지질병이 전파될 경우 정부를 대상으로 한 구상권 청구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일 취임후 처음 가진 전문지기자 간담회 자리에서다.

손세희 회장은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이날 간담회에서 지금은 ASF와 구제역 뿐 만 아니라 돼지 호흡기 질환 등의 위험성도 가장 높은 시기라며 농가들은 살얼음판을 걷고 있는 이 시국에 농식품부는 농장에 들어와 각종 법률여부를 점검한다고 한다. 말이 되느냐고 강한 불만을 토로했다.

여러가지 정황을 감안할 때 자신들의 비현실적인 정책에 반대하는 양돈업계로 인해 민감해진 농식품부가 보복행정에 나선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손세희 회장은 법에 근거해 이뤄지는 조치라면 막을 방법은 없을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1일 1농장 방문과 점검팀의 이틀 휴식 후 농장 방문 허용 등 농식품부 역시 철저히 방역절차를 준수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세희 회장은 특히 농장을 방문하는 정부 점검팀에게 확인서 작성을 요구, 만약 돼지 질병 확산의 원인이 될 경우 농가 피해에 대한 구상권도 청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