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2 (월)

  • 맑음동두천 12.0℃
  • 구름조금강릉 14.8℃
  • 맑음서울 13.3℃
  • 맑음대전 14.2℃
  • 맑음대구 14.4℃
  • 맑음울산 14.0℃
  • 구름조금광주 13.7℃
  • 맑음부산 15.2℃
  • 맑음고창 14.4℃
  • 구름조금제주 18.8℃
  • 구름많음강화 13.1℃
  • 맑음보은 12.2℃
  • 구름조금금산 13.2℃
  • 맑음강진군 14.8℃
  • 맑음경주시 14.0℃
  • 맑음거제 16.3℃
기상청 제공

<기류>계란공판장 거래 개시…업계 시각은

“정부 기대 달리 부작용 클 듯” 회의적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가격 결정 방식·품질문제 등 허점 수두룩

“과잉공급시 농가피해 가중될 소지 크다”


정부가 지난해 12월부터 추진하고 있는 계란공판장과 관련, 우려가 커지고 있다. 관련업계의 반응은 회의적인 반면 정부의 추진계획은 변함이 없어서다.

구랍 20일 농림축산식품부는 계란의 첫 공판장 거래를 개시했다. 15개 내외의 농가가 공판장에 출하자로 참여하고, 마트 등의 대량수요처와 거래 관계인 계란유통업체 등이 매매자로 참여했다. 수수료는 오프라인이 2%, 온라인이 0.6%로 책정됐다.

하지만 관련업계서는 여전히 공판장의 정상운영에 의구심을 갖고 있는 상황. 계란 유통량이 정상적일 때야 문제가 드러나지 않더라도 과잉 상황시의 대비책 등 전반적인 운영계획에 허점이 있는 것은 물론, 정부가 공판장을 통해 계란의 유통구조 개선과 투명한 가격형성을 목표로 하면서 공판장이 정상궤도에 안착하면 공판장에서 결정된 가격을 기준가격으로 정할 공산이 크기 때문이다.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 관계자는 “가격을 투명화한다며 공판장을 도입했지만 현재 상황으로는 오히려 가격 담합이 용이한 구조가 됐다”며 “경매에 참여하는 업체들이 오히려 계란가격을 좌지우지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나 정부의 운영계획에 당일 유찰된 계란의 경우 출하농가가 회수하는 것이 원칙이라 과잉공급상황 시 현장에서 추가적으로 과도한 할인이 발생할 우려도 크다”고 말했다.

식용란선별포장업협회(회장 전만중) 관계자는 “공판장 개시에 앞서 실시한 시연회에서도 드러났듯이 계란공판장이라는 유통단계가 추가돼 경매수수료는 물론 상·하차비, 늘어난 운송과정에 따른 파각란비율 상승 등 추가비용이 발생, 경매가격이 실제 시장 유통가격보다 높게 형성되는 등 원가상승을 가져왔다”면서 “산지 계란가격이 구당 1원만 올라도 호들갑을 떠는 정부가 오히려 계란가격의 상승을 부추기고 있는 형국”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업계서는 공판장 도입으로 인한 계란의 품질 문제 발생도 지적했다.

경북의 한 산란계농가는 “정부가 실적을 위해 현재 온라인 거래에 중점을 두고 있는 것이 문제”라면서 “계란은 특성상 같은 주령의 닭이 낳은 계란이라도 사육상태 등에 따라 같은 크기의 계란이라도 품질이 천차만별이다. 현물을 눈으로 보지도 않고 계란을 거래하는 것은 분명 품질평가에 허점이 발생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중량과 닭의 주령에 따라 계란을 분류한다해도 실제 신선도와 난각의 강도 등이 제각각인 계란의 특성상 현물을 확인치 않고 거래를 하면 품질문제가 발생할 소지가 크다는 주장이다. 

또한 경기 지역의 한 유통업체 관계자는 “정부가 온라인 경매 참여를 종용해 참여키로 했지만 기존과 사실상 같은 유통시스템에 단지 온라인 경매 과정만 추가돼 수수료만 발생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일선 현장에서 계란공판장 운영의 허점을 지적하며 개선 및 보완을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라 향후 정부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