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흐림동두천 -2.2℃
  • 흐림강릉 5.1℃
  • 흐림서울 -1.7℃
  • 흐림대전 -0.3℃
  • 구름많음대구 5.8℃
  • 구름많음울산 7.3℃
  • 흐림광주 3.8℃
  • 흐림부산 8.4℃
  • 흐림고창 1.6℃
  • 구름많음제주 8.6℃
  • 흐림강화 -2.8℃
  • 흐림보은 0.4℃
  • 흐림금산 0.3℃
  • 구름많음강진군 5.7℃
  • 구름많음경주시 6.6℃
  • 구름많음거제 6.9℃
기상청 제공

올해 첫 경주마 경매 낙찰률 전년대비 2배 '껑충'

164두 상장 76두 낙찰 46%...최고가 1억4천만원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지난해까지 코로나19로 꽁꽁 얼어붙었던 경주마 경매 시장에 봄바람이 불었다. 

지난 15일 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 제주목장에서 한국경주마생산자협회가 주관한 올해 첫 2세 국내산마 경매가 46%의 낙찰률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낙찰률 23%와 비교해 2배나 증가한 수치다. 
이번 경매에서는 총 164두의 경주마가 상장됐고 이중 76두가 낙찰됐다. 
지난해 3월 경매와 비교했을 때 상장두수는 비슷한 수준이지만 낙찰두수가 37두에서 76두로, 총 낙찰액 역시 14억3천800만원에서 29억1천900만원으로 약 2배 늘었다. 
최고가는 부마 ‘올드패션드’와 모마 ‘투리브포’ 사이에서 태어난 수말로 1억4천만원에 낙찰됐다. 
한국마사회는 재작년부터 코로나19로 경마가 파행적으로 시행된 탓에 말산업 전체가 붕괴 위기에 놓이자 경주마 생산농가를 보호하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초유의 적자경영 상황 속에서도 경주마 생산농가의 어려움을 덜어주고자 ‘20년 87억, ’21년 71억원을 지원했다.  
아울러 국산마 수요 증가를 위해 국산마 우대경주를 확대하고, 외산 경주마 도입을 한정하는 등 제도적 노력을 기울였다. 
이와 더불어 방역 당국의 단계적 일상회복 정책에 따라 작년 12월부터 경마장 이용 제한이 단계적으로 완화됐다. 경마 매출 회복은 곧 마주들의 경주마 구매력 상승으로 이어졌고,이번 3월 경매에서 눈에 띌 정도의 결과로 나타난 것이다. 
이날 정기환 한국마사회장은 현장에서 “코로나19로 경마가 장기간 멈춘 사이 말산업 전반에 큰 위기가 닥쳤고,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한국마사회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51억 원의 예산을 편성해 국산마 생산시장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의지를 밝혔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