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수)

  • 구름많음동두천 31.7℃
  • 구름많음강릉 28.4℃
  • 흐림서울 32.6℃
  • 구름많음대전 35.4℃
  • 구름많음대구 32.3℃
  • 구름많음울산 28.6℃
  • 구름많음광주 32.5℃
  • 흐림부산 29.5℃
  • 구름많음고창 34.0℃
  • 구름조금제주 33.1℃
  • 구름많음강화 32.5℃
  • 구름많음보은 31.3℃
  • 구름많음금산 33.1℃
  • 구름많음강진군 31.9℃
  • 구름많음경주시 31.6℃
  • 구름조금거제 31.4℃
기상청 제공

선진, 여름철 강화사료 공급…고효율 목표

오는 9월까지 실시…면역력 유지 ‘초점’

  • 등록 2022.05.18 11:09:43


모돈 위한 ‘리커버리팩’ 공급…각종 서비스도


선진(총괄사장 이범권)이 한 발 앞서 하절기 강화사료에 나섰다.

선진 사료영업본부(본부장 김승규)는 2022년 축종별 하절기 강화사료를 오는 9월 20일까지 실시키로 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6월부터 시작되는 무더위가 8월 이후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선진은 여름철 무더운 날씨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에 나선 것이다.  

그런데 올해는 날씨 외에 축산업계에 어려움을 가중시키는 것이 바로 사료 원자재가, 국제 유가 등의 생산 원가 상승 요인들이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원가 상승은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를 맞아 예측하기 어려울 정도로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선진은 이같은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해 올해 축종별 하절기 강화사료 공급에 돌입한 것이다.


■ 양돈

양돈사료는 오는 9월 20일까지 강화사료를 공급한다. 강화사료를 통해 영양 대사를 안정화 시키고 기초 대사를 보충하며 특히 습하고 무더운 날씨가 심한 6월과 8월에는 에너지 이용성을 증가시켜 여름철 아쉬워지는 증체를 개선할 계획이다. 

특히 작년에 이어 모돈을 위한 모돈 리커버리팩(20kg)을 별도 구성했다. 이 또한 5월부터 9월까지 판매될 예정이며 작년의 높은 인기를 반영하여 작년 대비 수량을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다. 


■ 축우

낙농과 비육우는 하절기 섭취량이 줄어들고 면역력을 유지시키기 위한 특별 처방했다.

특히 비육우 사료는 오는 9월 20일까지 ‘선진과 함께하는 쿨썸머 프로그램 캠페인’을 실시할 계획이다. 여름철 특히 섭취량이 떨어지는 구간에 적용하여 굴곡 없는 성장을 목표로 한다. 

낙농사료도 오는 9월 20일까지 유지방 감소를 예방하고 영양소가 효율적으로 적용될 수 있는 특별 사료를 공급한다. 특히 고온 스트레스에 취약한 착유우의 특징을 고려하여 고온 상황에서 건물 섭취량과 유량이 증가하는 것이 검증된 제품을 건유사료를 제외한 선진 낙농 전 제품에 적용할 예정이다. 

선진 사료영업본부 마케팅실 최승선 실장은 “축산업은 언제나 외부요인과의 싸움이다. 오는 태풍을 막을 수는 없다. 태풍이 오기 전에 축대를 쌓고 위험한 시설물을 살피는 등의 준비를 하며 다시 다음 날을 기다릴 뿐이다”라며 “선진은 우리 가축들의 건강을 지키고 우리 사업의 효율을 높이는 내실을 다지며 어려운 시기를 같이 극복해 나가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