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11 (금)

  • 구름많음동두천 9.1℃
  • 흐림강릉 13.7℃
  • 구름조금서울 11.8℃
  • 구름많음대전 9.1℃
  • 구름많음대구 10.1℃
  • 구름조금울산 12.0℃
  • 맑음광주 12.9℃
  • 맑음부산 14.6℃
  • 구름조금고창 8.6℃
  • 구름조금제주 18.9℃
  • 구름많음강화 10.4℃
  • 구름많음보은 6.2℃
  • 구름조금금산 5.7℃
  • 흐림강진군 12.6℃
  • 구름많음경주시 5.9℃
  • 구름조금거제 12.0℃
기상청 제공

계란 가격 올라도 선별포장업체는 적자

선별포장업협 "정당한 가격 결정 체계 마련돼야"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계란의 소비자가격이 높은 수준이지만 유통업체, 특히 식용란선별포장업체들은 경영난이 심화되고 있다고 토로하고 있다. 생산비가 급증했지만 납품단가가 이를 반영치 못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현재 계란 특란 한판(30)의 소비자 가격은 지난 26일 현재 6989원으로 올해 1월초(6435)에 비하면 500원 가량 상승했지만 타 식재료의 가격 상승폭 보다는 원만한 수준을 보이고 있다. 반면 산지 시세는 현재 5340(대한양계협회, 특란 30)으로 같은 기간 720원이 상승했다.


통상적으로 원가에 유통비용(선별포장보관운송비 등) 추가되는 계란의 유통구조상 소비자가격 상승 분이 산지 시세 상승분보다 높아야 하지만 오히려 낮은 상황인 것.

더욱이 유통과정에서 발생하는 최소비용이 업계추산 2천원 수준인데 현재 계란의 산지가와 소비자가격의 차이는 1600원 수준으로 국제정세로 인한 제반비용(유류비 등) 상승분을 고려치 않더라도 선별포장업자들은 계란 한판을 판매 할 때마다 최소 400원가량 손해를 보고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이같은 상황은 정부의 물가안정 정책으로 인해 대형판마처에서 납품단가를 억제하고 있는 것이 원이이라는 것이 관련업계의 주장이다.

 

식용란선별포장업협회 관계자는 정부가 물가 불안정 시 마다 계란을 소비자 물가지표를 대표하는 식품 취급을 하고 가격억제 정책을 펼치고 있다때문에 1년이 넘도록 계란 판매처(대형 마트 등)들이 판매가격을 올리는 대신 납품단가를 억제하고 있어 선별포장업체들이 심각한 경영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가 물가안정을 위해 판매처들에게 가격인하 요구와 정책지원 등으로 계란가격을 통제하고 하고 있다는 것. 이로인한 피해가 고스란히 선별포장업체들에게 전가되고 있는 상황으로 산지시세 인상분을 납품가에 전혀 반영시키지 못해 적자누적이 계속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선별포장업협회 전만중 회장은 맹목적으로 물가안정이라는 명분으로 우리들의 희생만을 강요해서는 안된다정당한 계란가격 결정체계가 형성될 수 있도록 추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