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09 (수)

  • 구름많음동두천 12.8℃
  • 구름많음강릉 18.5℃
  • 연무서울 14.3℃
  • 구름많음대전 14.2℃
  • 구름많음대구 18.3℃
  • 구름많음울산 17.6℃
  • 구름많음광주 18.0℃
  • 구름많음부산 17.3℃
  • 구름많음고창 16.8℃
  • 맑음제주 20.0℃
  • 구름많음강화 12.0℃
  • 구름많음보은 13.9℃
  • 구름많음금산 14.3℃
  • 구름많음강진군 17.8℃
  • 구름많음경주시 17.6℃
  • 구름많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화물연대 파업, 양계업계 피해 없도록 조치를”

양계협, 성명 발표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가 지난 7일 화물연대가 총파업에 들어가면서 양계산업계에 큰 어려움이 예상됨에 따라 성명을 발표하고 화물연대에 농가에 피해가 가지않도록 조치해 달라고 촉구했다.

 

성명서에서 양계협회는 화물연대가 안전운임일몰제 폐지등 생존권을 위해 파업을 하는 것에 대해서는 충분히 공감하고 이해하는 바이다. 그러나 이번 파업사태로 양계산업에 사료 공급이나 생계 운송이 중단된다면 양계농가에는 심각한 사태가 발생한다사료 운송이 지연 또는 중단될 경우 수만 마리의 닭들이 굶어 죽게 되는 등 동물의 생명에 심각한 위험이 발생하고, 생계 운송이 중단될 경우 상품가치 하락은 물론 고온으로 인해 폐사가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코로나19 사태는 물론 유가 인상에 따른 물가상승 등 여러 가지 요인으로 화물차 운전자의 근로환경이 악화되고 수입 감소 등으로 생존권까지 위협받는 심각한 상황임을 충분히 이해가 가고 이번 사태가 조속히 해결될 수 있도록 응원한다면서도 우리 양계농가 역시 치솟는 사료값과 소비 감소 등으로 산업의 미래가 암울한 상황이다. 그러나 양계농가는 단순히 닭고기나 계란을 생산하는 것이 아니라 가축의 생명을 존중하면서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 공급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에 이번 화물연대의 파업으로 양계농가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협조해 줄 것으로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하는 바이다라고 당부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