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구름많음동두천 27.0℃
  • 흐림강릉 25.3℃
  • 구름많음서울 26.3℃
  • 대전 24.2℃
  • 대구 27.7℃
  • 울산 28.5℃
  • 광주 26.2℃
  • 흐림부산 28.7℃
  • 흐림고창 26.5℃
  • 구름많음제주 34.9℃
  • 구름많음강화 26.0℃
  • 흐림보은 23.7℃
  • 흐림금산 24.3℃
  • 흐림강진군 29.0℃
  • 흐림경주시 27.9℃
  • 흐림거제 28.2℃
기상청 제공

"과도한 물가억제 정책…농가 잡는다"

계란, 팔수록 적자 불구 정부 유통사 가격 인하 압박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정부의 계란에 대한 지속적인 가격 인하 압박에 관련업계가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코로나19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가 촉발시킨 인플레이션이 국내물가에 두루 영향을 미치면서 농축산물의 생산과 가격 불안을 촉발시키고 있다.

특히 계란의 경우 국제곡물 가격상승으로 배합사료 가격의 오름세가 꺾이지 않는 가운데 각종 부자재 등의 가격 또한 인상되고 있어 농장들은 물론 유통업체들의 경영 부담이 고조되고 있다. 생산비가 급증했지만 정부가 계란 가격에 개입, 대형유통업체들에 가격인하를 종용하면서 납품단가가 이를 반영치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지난 23일 특란한판(30)의 산지가격은 5223, 도매가격은 5655, 소비자가격은 6791원이다. 업계 추산 현재 선별포장과 유통비용(부자재, 제조비, 운영비 등)1600원에 육박하는 것을 감안하면 유통업체가 직접 소비자에게 판매를 한다고 해도 계란을 판매할때마다 손해를 보고 있는 것. 더욱이 대형마트에 계란을 납품하고 있는 선별포장업체의 경우 손해는 더욱 크다.

 

식용란선별포장업협회(회장 전만중) 관계자는 정부의 무리한 시장 개입에 따른 피해가 선별포장업체들에게 고스란히 전가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선별포장업체들이 더 이상 버티지 못하는 상황에 처하자 이달 초 대형 유통업체들이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소비자 판매가격을 소폭인상했다. 하지만 정부가 이마저도 다시 인하를 하라고 압박하고 있는 참혹한 상황이다라고 토로했다.

 

정부가 계란에 대해 과도한 가격억제 정책을 펼치고 있다는 것. 때문에 1년이 넘도록 계란 판매처(대형 마트 등)들이 판매가격을 올리는 대신 납품단가를 억제하고 있어 선별포장업체들이 심각한 경영란을 겪는 상황이라 대형 유통업체들이 가격인상을 했지만 정부는 즉시 대형유통사 대표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계란가격에 대해 지속적으로 인하를 요구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한편 이같은 선별포장업체들의 피해가 일선 농가에까지 전가되고 있다.

경기도의 한 산란계농가는 정부가 가격 인하를 종용하면 대형유통업체들이 납품가격 인하를 종용하고 결국 일부 중간유통상인들이 농가에까지 가격 인하를 요구하고 있다면서 현재 사료는 부르는게 값일 정도로 가격이 올라가는 상황인데 더 이상 버틸 여력이 없다고 토로했다.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 관계자는 정부가 현재 산란계 사육수수만 보고 계란 가격 상승의 원인을 농가와 상인에게 몰고 있다면서 닭은 생물로, 기후, 질병 등에 따라 생산성이 좋을수도 나쁠 수도 있다. 현재 일선농가에서는 일부 질병의 여파와 무더운 날씨, 이에 반해 곡물가 상승등의 이유로 품질이 다소 내려간 사료 등으로 인해 생산성이 좋지 않은 상황이다. 계란을 공산품의 잣대로 판단하는 것은 큰 오류라고 말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