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구름많음동두천 27.0℃
  • 흐림강릉 25.3℃
  • 구름많음서울 26.3℃
  • 대전 24.2℃
  • 대구 27.7℃
  • 울산 28.5℃
  • 광주 26.2℃
  • 흐림부산 28.7℃
  • 흐림고창 26.5℃
  • 구름많음제주 34.9℃
  • 구름많음강화 26.0℃
  • 흐림보은 23.7℃
  • 흐림금산 24.3℃
  • 흐림강진군 29.0℃
  • 흐림경주시 27.9℃
  • 흐림거제 28.2℃
기상청 제공

낙육협 ‘낙농기반 사수’ 농성현장 스케치(D+134)

찜통더위·장마 속 낙농가 생존투쟁 ‘결연’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낙육협 회장단, 제2차 강경투쟁 위한 집행부 결단 요구


찜통더위에 장마까지 겹친 극한의 환경 속에서 국회 앞 장외투쟁은 어느덧 134일차(6월29일 기준)가 됐다.

낙농제도개편을 둘러싼 갈등이 여전히 해법의 실마리를 찾지 못한 채 공전을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제도개선과 얽힌 원유기본가격협상은 논의 테이블이 마련될 기미조차 보이지 않고 있다. 그 사이 끝을 모르고 치솟는 사료가격마저 낙농가들의 숨통을 조이고 있지만 그들의 투쟁의지는 사그러들지 않고 있었다.

지난 6월 29일 한국낙농육우협회(회장 이승호)는 농성장에서 긴급 회장단회의(회장, 부회장, 도연합지회장, 감사)를 개최하고, 제2차 강경투쟁에 대한 협회지침 시달 시 즉각 이행키로 결의했다.

이날 이승호 회장은 “사료가격폭등, 원유감산정책, 환경규제정책 양산 등으로 낙농가 사육환경이 이미 한계치에 다다랐다”며 “특히 지난해부터 정부가 낙농진흥회 관치화를 통해 연동제를 폐지, 낙농가의 정상쿼터삭감을 목적으로 하는 용도별차등가격제 도입을 밀어붙이면서, 낙농가의 사육의지는 급격히 얼어붙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낙농지도자들은 “경영부담에 낙농가 줄도산이 예상되고 있고, 정부의 일방적 낙농대책 추진, 유업체의 원유가격 협상 거부에 대응해 지금 당장이라도 우유납품거부 투쟁에 나서자는 현장의 목소리가 커져가고 있다”며 제2차 강경투쟁을 위한 집행부의 결단을 강력히 요구했다.

이에 이승호 회장은 “새 정부 출범 이후 정황근 장관의 ‘낙농가에게 마이너스가 되는 정책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믿고 정부에 낙농가 요구사항을 전달하고 협의 중에 있으며, 정부와 협의가 최종 결렬되고 유업체의 협상거부가 지속될 경우 조만간 결단을 내리겠다”고 답했다.

최근 농성장을 직접 방문한 낙농가들 또한 생산현장의 고통을 이승호 회장에게 호소하고 있었다. 그들은 협회가 버튼만 누르면 언제든지 납유거부 등의 2차 강경투쟁을 실행에 옮기겠다며 집행부에게 힘을 실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