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10 (목)

  • 흐림동두천 6.4℃
  • 구름조금강릉 12.9℃
  • 박무서울 8.9℃
  • 박무대전 4.8℃
  • 박무대구 5.9℃
  • 맑음울산 10.7℃
  • 흐림광주 9.2℃
  • 맑음부산 13.4℃
  • 맑음고창 5.4℃
  • 구름많음제주 16.1℃
  • 흐림강화 6.0℃
  • 구름조금보은 1.6℃
  • 맑음금산 1.2℃
  • 흐림강진군 8.9℃
  • 맑음경주시 5.0℃
  • 구름많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물가 대책, 수입 아닌 자급기반 강화 초점을”

양계협 "정부, 식량주권 포기하는 처사" 강력비판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정부가 물가안정과 관련해 수입축산물에 대해 할당관세(0%)적용 한다는 계획을 밝히자 양계업계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는 지난 8일 성명을 발표하고 정부가 또다시 고질적인 수입 장려 정책을 선동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성명서에서 이들은 최근 국제 정세에 따라 사상 유례없는 생산비 상승으로 계란, 닭고기 출하가격이 인상되었지만 정부는 대책 하나 없이 강 건너 불구경으로 일관했다. 오히려 양계산물을 물가상승의 주범으로 내몰면서 외국산 수입물량에 대해 할당관세 0%를 적용하여 혼란스럽기만 한 수입을 부추기고 있을 따름이라며 어려울수록 국내 생산기반을 돈독히 하여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정책은 뒷전이고 쉽고 편리한 수입에 의존하는 방안만을 고집하는 정부에게 아무런 기대도 할 수 없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낀다라고 개탄했다.

 

이어 양계협회는 최근 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 사태에서 식량에 대해 기본적인 자급 바탕이 없을 경우 받는 충격은 얼마나 큰 것인지를 뼈저리게 느끼지 않았는가? 특히 식량의 범주에 속하는 계란, 닭고기를 지속적으로 수입에 의존한다면 향후 국내 식량기반은 당연히 사라질 것이며, 그 결과는 상상도 못 할 참사로 이어질 것이라며 십년 대계까지는 아니라도 우선 닥친 위기라도 현명하게 대처할 수 있는 정책을 펼쳐주기 바란다. 이를 위해 양계산물 가격을 안정화할 수 있는 사료가격 인상률에 대한 차액을 정부가 당장 지원하라고 역설했다.

 

최근 사태의 장기화를 대비하여 양계산물 생산비를 안정화할 수 있는 세부적인 정책을 즉각 수립하라는 것. 현재 정부가 진행코자 하는 수입 장려 정책은 결코 합리적인 정책이 아니라 향후 국내산 식량 기반을 잃게 되는 최악의 선택이라는 주장이다.

 

양계협회는 만약 이 같은 경고에도 성과도 없는 계란, 닭고기에 대해 수입 장려 정책을 지속할 경우 이 나라 양계산업을 정부가 포기하는 것으로 간주하고 이에 대한 결단적인 저항을 이어갈 것이라고 천명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