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10 (목)

  • 맑음동두천 11.1℃
  • 구름조금강릉 13.9℃
  • 연무서울 13.7℃
  • 연무대전 12.0℃
  • 구름많음대구 15.1℃
  • 구름조금울산 13.3℃
  • 구름많음광주 16.1℃
  • 맑음부산 15.5℃
  • 구름많음고창 13.5℃
  • 구름많음제주 18.8℃
  • 구름많음강화 9.2℃
  • 구름조금보은 9.3℃
  • 구름많음금산 9.4℃
  • 구름많음강진군 12.5℃
  • 구름조금경주시 8.8℃
  • 구름조금거제 12.2℃
기상청 제공

“정부 닭고기 수급조절 계획, 업계 피해 우려”

업계 “원가상승 무시…물량 늘려 가격만 통제” 지적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농림축산식품부가 개최한 닭고기 수급조절협의회와 관련해 닭고기업계의 비판이 거세다. 국제 정세 등으로 인해 생산원가가 치솟은 상황에서 가격(산지시세)만을 통제하는 것은 업계의 손해만 가중시킨다는 주장이다.

 

농식품부는 지난 61차 닭고기 수급조절협의회를 열고, 이날 협의회서 이달부터 육계 계열화업체들이 병아리 입식물량을 2~3% 늘려 닭고기가격을 안정화 시키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사료구매자금 지원예산 확대 및 금리인하를 통해 농가의 부담을 완화했다고도 했다.

 

하지만 관련 업계서는 이같은 수급조절 방식은 당장 닭고기 가격을 떨어뜨릴 수는 있지만, 결국 육계업계 전체의 경영악화를 초래하는 결과만을 낳을 것이라고 토로하고 있다.

 

한 육계계열화업체 관계자는 육계 계열화업체들은 최근 몇 년간 적자경영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속에서 현재 사료비는 물론 모든 원자재비가 급상승해 사실상 업계 최대 성수기(삼복)를 앞두고서도 공격적인 입식(병아리)을 하지 못하고 있었다. 닭고기 가격 상승분이 원가 상승분을 상쇄치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면서 지금도 닭고기의 판매 가격이 원가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데 정부는 생산 물량을 늘려 가격을 더 떨어뜨린다는 계획이다. 솔직히 어느 업체가 이를 찬성하겠는가? 정부의 강압에 울며 겨자먹기로 선택한 것이다. 실제로 이날 협의회에 참석한 어느 누구도 입식을 늘린다는 얘기를 직접 입밖으로 낸 적이 없다고 전해들었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도 정부가 농가에 사료구매자금을 지원해 준다는데, 육계농가들은 대부분이 계약사육을 하고 있어 지원대상 농가에 포함이 되지 않는다정부가 이를 모르지는 않을 텐데 이것을 지원대책이라고 하니 답답할 따름이라고 한숨을 내쉬었다.

 

이날 협의회의 한 참석자는 말이 좋아 수급조절협의회지, 사실상 농식품부가 원하는 방법을 정해놓고 업계보고 따르라고 하는 수준이었다. 단적인 예로 농식품부의 관련 보도자료가 수급조절협의회를 마치기도 전에 언론에 배포됐다회의가 어떻게 되던 결과는 이미 정해져 있었다는 이야기가 아니고 무엇이겠는가라고 개탄했다.

 

한국육계협회(회장 김상근) 관계자는 수급조절 대책에 문제가 있고 없고를 떠나, 닭고기업계 전체가 수급조절과 관련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답합 판결을 받고 과징금을 추징당한 상황에서 농식품부가 수급조절협의회를 개최했다는 것 자체가 기가막힌 노릇이라면서 정작 닭고기 업계가 수급조절과 관련돼 공정위로부터 조사를 받을 때는 미온적인 태도를 보였던 것이 농식품부였다. 농식품부가 수급조절회의를 소집하면 담합에서 자유로운지 다시한 번 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