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3 (월)

  • 구름많음동두천 19.6℃
  • 흐림강릉 21.9℃
  • 서울 22.3℃
  • 흐림대전 25.7℃
  • 흐림대구 26.4℃
  • 흐림울산 25.4℃
  • 흐림광주 27.0℃
  • 흐림부산 24.7℃
  • 흐림고창 27.3℃
  • 구름조금제주 29.1℃
  • 흐림강화 21.6℃
  • 흐림보은 24.3℃
  • 구름많음금산 25.7℃
  • 구름많음강진군 28.5℃
  • 흐림경주시 26.4℃
  • 흐림거제 24.6℃
기상청 제공

청주시, 힘 덜 쓰고 날씨 구애 없는 양봉장 시설 지원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청주시농업기술센터는 양봉농가의 채밀 작업환경을 개선해 노동력을 줄이고 꿀벌의 세심한 관리를 할 수 있도록 고품질 꿀 생산 사육환경 개선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고품질 꿀 생산 사육환경 개선 시범사업은 천장 개폐형 비가림시설<사진>’을 통해 봄철 햇빛을 벌통이 받을 수 있게 하고 측창이 있어 외부 비, 바람에 보호될 수 있어 보온 관리가 가능하다.

 

또한 레일식 내검기가 있어 무거운 2단 계상벌통을 들어 올려 아래쪽 벌통을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어 반복되는 작업으로 인한 근골격계질환 예방을 할 수 있다. 그리고 이상기후로 인한 변덕스러운 날씨에도 양봉농가는 자유롭게 작업할 수 있어 매우 유용하다.

 

꿀 뜨는 시기는 일반적으로 양봉장의 여건에 따라 다를 수 있지만, 5월부터 9월경으로 꿀 생산량이 많고 적음은 봄철 벌 관리로 세력을 키우고 여름철 분봉(새집 찾아 여왕벌이 집을 나가는 현상) 및 도봉(세력이 약한 벌통의 꿀을 다른 벌이 훔쳐가는 현상) 관리가 중요하다.

 

이에 청주시농기센터는 지난해 3개소를 시작으로 올해는 레일식 내검장치가 설치된 천장개폐형 비가림시설을 시범적으로 2개소에 지원했으며, 양봉농가의 만족도는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시 관계자는 시범사업을 확대 보급하고 좀 더 많은 양봉농가가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행정사업으로 이관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