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월)

  • 흐림동두천 8.6℃
  • 구름조금강릉 12.9℃
  • 구름많음서울 11.4℃
  • 구름많음대전 8.1℃
  • 구름많음대구 8.3℃
  • 구름조금울산 14.6℃
  • 광주 13.2℃
  • 구름조금부산 19.7℃
  • 흐림고창 17.3℃
  • 구름많음제주 22.0℃
  • 흐림강화 10.6℃
  • 흐림보은 5.4℃
  • 흐림금산 3.6℃
  • 흐림강진군 15.0℃
  • 맑음경주시 13.1℃
  • 흐림거제 14.4℃
기상청 제공

종합

농업분야 온실가스 저감 사업 실적 ‘미흡’

농경연 “사업 인지도 낮고 서류 준비 복잡…대책 마련돼야”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온실가스 배출 저감을 위해 농업부문에서도 많은 감축사업이 추진되고 있지만 추진 실적이 상당히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홍상)은 지난 7일 ‘배출권거래시장 기반의 농업부문 감축사업 현황과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감축사업 활성화를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우리나라는 지난 2020년 ‘2050 탄소중립 목표’를 선언하면서 농식품분야에서도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한 도전을 하고 있으며, 2021년 가입한 국제 메탄 협약을 통해 2030년에도 2020년 대비 약 30%의 메탄을 감축해야 하는 상황이다.

농경연은 보고서를 통해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시장 기반의 농업부문 감축사업이 추진되고 있지만 추진실적이 상당히 미흡하다”며 “2021년 감축량은 4만3천600tCO2eq 수준으로 2030 감축 로드맵 기준 2021년 전체 감축 목표량인 196만4천tCO2eq의 2.2% 수준”이라고 밝혔다.

사업 참여자들이 사업에 대한 인지도가 낮고 서류 준비에 어려움을 겪는 것이 원인으로 꼽혔다.

농경연은 “공기열 히트펌프, 지열 히트펌프 등은 초기 투자 비용 및 운용 비용이 커 농업인들이 쉽게 적용하지 못하고 있으며, 사업 참여자들의 감축사업 인지율도 66.7%로 비교적 낮게 나타나 인지도 제고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사업 참여 시 저해 요인으로는 ‘등록 및 인증 용도의 자료 구비’의 응답이 높게 나타나며 간소화 된 절차의 필요성도 요구되고 있다.

농경연은 특히 “에너지 분야 기술은 농업인과 기업 간 협력사업을 추진하고 갖추어야 할 서류의 간소화, 마을‧공동체 단위 사업 참여 유도, 권역별 온실가스 감축 지원센터의 설립도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