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17 (토)

  • 흐림동두천 -9.0℃
  • 흐림강릉 -0.1℃
  • 흐림서울 -6.9℃
  • 흐림대전 -4.8℃
  • 흐림대구 -0.6℃
  • 흐림울산 0.2℃
  • 흐림광주 -1.1℃
  • 흐림부산 1.4℃
  • 흐림고창 -2.3℃
  • 흐림제주 4.6℃
  • 흐림강화 -8.7℃
  • 흐림보은 -5.3℃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0.4℃
  • 흐림경주시 -0.4℃
  • 흐림거제 2.8℃
기상청 제공

<포커스>국내 낙농산업이 직면한 현실

고령화·후계자 부족 현상 만성화 돼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인구구조 변화, 우유 대체재의 등장, 소비 트렌드 변화 등으로 시유에 국한된 국산유제품의 생산 확대가 제약되고 있는 가운데, 환경규제 강화, 생산비 상승, 고령화 등으로 향후 국내 낙농산업의 축소 균형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에 한국낙농육우협회 낙농정책연구소(소장 조석진)가 발표한 ‘2021년 낙농경영실태조사’를 통해 국내 낙농산업이 직면한 현실을 짚어보았다.


목장 규모 따라 폐업률 격차 커질 듯

목장주의 고령화와 후계자 부족 문제는 이제 낙농현장에서 새롭게 나타나는 현상은 아니다.

낙농가 617호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지난해 목장주의 연령분포는 40대(17.1%), 50대(20.2%), 60대(41.5%), 70대 이상(9.3%) 등으로, 60대가 주축을 이루고 있었다. 60대는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지만 50대는 전년대비 7.1%p 감소하고 70대는 3.5%p 증가하는 등 고령화가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20대와 30대 목장주의 비율은 각각 1.6%, 10.3%에 그쳤다.

또한 ‘후계자 있다’의 비율(37.6%)은 전년(36.1%)과 비슷했으나, ‘아직은 없으나, 육성계획은 있다’의 비율(20.4%)은 전년대비 7.6%p 감소했으며, ‘후계자가 없고 육성계획도 없다’의 비율(34.3%)은 3.2%p 증가해 후계자 부족 현상 역시 만성적인 이슈가 될 전망이다.

아울러, 일평균 원유생산량이 500~1천ℓ와 1천~2천ℓ 중소규모 목장의 경우 ‘후계자가 없고, 육성계획도 없다’는 비율이 각각 44.6%, 38.0%로 높았던 것과 반대로 1천ℓ 이상 규모에서는, ‘후계자가 있으며, 경영에 참여하고 있다’와 ‘아직 후계자는 없으나, 향후 육성계획은 있다’를 합한 비율이 각각 60%를 상회해 규모에 따라 향후 폐업률에 격차가 벌어질 것이란 분석이다.


잉여유 줄고 공쿼터 발생 크게 늘어

표본농가의 일평균 생산량은 1천224ℓ였으며, 평균 쿼터량은 1천286ℓ였다.

생산량과 쿼터량을 비교한 결과 쿼터량과 생산량이 일치하는 농가는 13.4%로 전년대비 23.6%p 감소했으며 공쿼터(생산량<쿼터량)가 발생하고 있는 농가는 56.9%로 28.3%p 증가, 잉여유가 발생하고 있는 농가는 29.7%로 4.7%p 낮아졌다.

최근 1년간의 생산량 변화는 증가(27.0%), 감소(35.1%), 불변(37.8%)으로 전년대비 감소와 불변은 각각 6.5%p와 0.8%p 높아졌으며, 증가는 7.4%p 감소했다.

생산량 증가의 요인으로는 생산성 향상이 40.4%로 가장 높았으며 규모확대(38.4%), 양호한 기후조건(10.1%)이 뒤를 이었다.

반면, 생산량 감소의 요인으로는 젖소질병(30.8%), 번식장애와 납유처의 감산정책(27.0%), 목장축소계획(9.3%) 순이였으며, 이 중 납유처의 감산정책이 19.4%p 대폭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료비 증가, 부채 발생 주요인

지난해 표본농가들이 꼽은 목장경영에서의 어려운 점은 환경문제(32.6%)와 부채문제(31.4%)가 주를 이뤘다.

낙농가가 직면한 주된 환경문제로는 비용부담이 63.4%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수질 및 냄새 등에 따른 민원발생이 27.6%로 뒤를 이었다.

표본농가 중 부채문제라고 응답한 비율은 전년대비 10.1%p 증가했다. 실제 지난해 표본농가의 평균 부채액은 5억1천232만원에 달하며 전년보다 약 8천800만원이 늘어났다. 이중 4억원 이상의 고액 부채비율은 44.2%로 전년대비 소폭 증가했으나, 1~2억원, 2~4억원 미만 비율은 각각 2.9%p, 1.5%p 감소했다.

또한 부채발생의 주요 원인인 쿼터매입(35.9%), 시설투자(25.0%) 등은 전년대비 감소한 반면, 사료구입과 생활비는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폐업 계획 가장 큰 이유는 환경문제

표본농가들은 향후 3년 이내 목장의 경영계획에 대해 현상유지(61.5%), 규모확대(22.4%), 규모축소(6.4%), 낙농포기(폐업)(4.4%), 불확실함(4.8%) 등으로 답했다.

현상유지는 전년과 비슷했으나, 규모축소는 2.2%p 증가, 규모확대는 8.2%p 감소했으며, 낙농포기 계획을 갖고 있는 낙농가 비중은 2.7% 늘어났다.

폐업을 계획하는 주된 이유로는 환경문제가 42.5%로 가장 높았으며, 건강문제(28.3%), 후계자 문제(14.2%) 부채문제(9.2%) 순이었다.

또한 20대~40대는 현상유지와 규모확대, 50대~70대는 현상유지 의견이 가장 높게 나타나 연령별 경영계획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세 제로 시대 낙농 비관적 전망 주류

2026년 유제품에 대한 관세 철폐를 앞두고 있는 현실 속에서 FTA 하에 향후 국내 낙농산업의 전망에 대한 표본농가들의 응답은 매우 어려울 것이다(42.1%), 어려울 것이다(53.6%), 해볼 만하다(3.6%)와 같이 나타나 시장개방으로 낙농산업의 미래에 대해 비관적인 전망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FTA 하에서 필요한 낙농대책으로는 전국단위 낙농제도개선(30.1%), 학교우유급식 등 단체급식확대(29.0%), 국산 유제품 시장 육성(19.2%), 환경대책 마련(10.5%), K-MILK 활성화(9.2%)등이 있었다.

이 중 전국단위 낙농제도개선은 전년 대비 9.6%p 큰 폭으로 증가해 국제화 시대 낙농생산기반을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것을 보여줬다.

또한 현재 정부지원이 가장 필요한 사업으로는 축산환경개선을 위한 지원(50.8%), 낙농헬퍼지원(16.3%), 미허가 축사해결을 위한 정책지원(15.6%) 등으로 나타났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