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 흐림동두천 10.1℃
  • 흐림강릉 11.2℃
  • 구름많음서울 11.6℃
  • 대전 12.0℃
  • 흐림대구 13.9℃
  • 울산 17.8℃
  • 구름많음광주 15.3℃
  • 부산 17.3℃
  • 흐림고창 13.9℃
  • 흐림제주 17.1℃
  • 흐림강화 8.7℃
  • 흐림보은 13.1℃
  • 흐림금산 12.9℃
  • 흐림강진군 15.5℃
  • 흐림경주시 15.7℃
  • 구름많음거제 17.3℃
기상청 제공

흑우‧백우‧칡소‧제주흑우 “우리도 한우데이~”

농진청, 한우데이 맞아 국내 재래 소 특징‧보존 현황 소개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촌진흥청이 ‘한우데이’를 맞아 일반적으로 알려진 황색 한우 이외의 우리나라 재래 소 4계통의 특징과 보존 현황, 연구 성과 등을 소개했다.
농진청에 따르면 우리나라 소 사육 역사는 김해패총에서 발굴된 우골(쇠뼈), 고구려 벽화 등으로 미뤄볼 때 약 2천500년 이상된 것으로 추정된다. 본래 한우의 털색은 다양했지만 일제강점기 시절 ‘조선우 심사 표준’에 황색 소를 ‘조선의 소’로 규정하면서 다른 털색을 가진 소 개체수가 급감한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현재 남아있는 우리나라 재래 소는 황우를 포함해 ‘흑우’, ‘백우’, ‘칡소’, ‘제주흑우’ 총 5계통이다.
흑우는 털색이 검고 등에 있는 만선(황색선)과 입 주변 흰색 테두리가 특징이다. 제주흑우와 구분하기 위해 ‘내륙흑우’라고 불리우기도 하며 국내에 약 100여 마리가 사육 중이다.
백우는 황우 가운데 털색과 망막에 색소가 없는 백색종(알비노증)을 갖고 태어난 멸종 위기의 가축 유전자원이다. 국립축산과학원은 지난 2009년 농가에서 백우를 수집한 뒤 유전자원 증식을 통해 현재 30여 마리를 보존‧사육 중에 있다.
칡소는 황갈색 바탕에 검은색 혹은 갈색의 세로줄 무늬를 지녀 호반우(虎斑牛)로도 불리우며 임금에게 진상됐다고 전해지고 있다. 칡소는 1990년대 후반 자치단체에서 보존 작업을 시작, 2007년부터 국가 차원에서 관리되고 있다. 현재 사육 마릿수는 2천300여 마리 수준이다.
제주흑우는 몸집은 작지만 체질이 강건하고 지구력이 좋은 특징이 있다. ‘조선왕조실록’, ‘탐라순력도’ 등 옛 문헌에 제향, 진상품으로 공출된 기록이 있으며, 천연기념물 제546호로 지정됐다. 제주흑우 350여 마리와 함께 제주흑우와 한우를 교배한 흑한우 630여 마리가 제주도에서 사육 중이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