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16 (금)

  • 맑음동두천 -8.0℃
  • 구름조금강릉 2.0℃
  • 구름조금서울 -5.1℃
  • 흐림대전 -4.5℃
  • 흐림대구 -0.2℃
  • 구름많음울산 0.7℃
  • 구름많음광주 0.1℃
  • 구름많음부산 4.4℃
  • 구름많음고창 -1.3℃
  • 흐림제주 5.2℃
  • 구름조금강화 -7.4℃
  • 흐림보은 -5.2℃
  • 흐림금산 -4.3℃
  • 구름많음강진군 1.4℃
  • 흐림경주시 1.2℃
  • 구름조금거제 3.6℃
기상청 제공

동약 ‘수출 호조' ‘내수 부진' 희비 엇갈려

수출, 올 3분기까지 3천405억원 24.4% 증가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고환율 속 경쟁력 UP…내수시장은 뒷걸음질


내수시장에서 고전하는 것과 달리 동물약품 수출은 올 들어서도 선전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동물약품협회(회장 정병곤)에 따르면 올 들어 3분기(9월)까지 동물약품 수출액은 총 3천405억원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2천737억원보다 무려 24.4% 늘었다.

이는 업체들이 제출한 자료를 바탕으로 집계된 수치이며, 향후 다소 변동될 수 있다.

이 가운데 원료는 1천691억원으로, 전년동기 1천175억원과 비교해 43.9% 더 많다.

완제 수출 역시 상승세다. 3분기까지 수출액은 1천714억원으로, 전년동기 1천562억원을 9.7% 뛰어넘었다.

완제 중에서는 화학제제 954억원(전년대비 12.0%↑), 사료첨가제 60억원(전년대비 172.7%↑), 의약외품 76억원(전년대비 660.0%↑) 등이 성장곡선을 그렸다.

생물학적제제 259억원(전년대비 1.9%↓), 의료기기 365억원(전년대비 11.8%↓) 등은 내리막을 탔다.

다만, 추이를 봤을 때 올해 수출 목표 4억불(한화 약 5천723억원) 달성은 아직 장담할 수 없다.

반면 내수시장은 침체국면으로 돌아섰다.

상반기(6월)까지 동물약품 국내 판매액은 4천312억원으로 전년동기 4천388억원보다 1.7% 감소했다.

원료 판매액은 887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46.6%, 사료첨가제는 511억원으로 전년대비 8.9% 늘었지만, 동물투여용은 3천712억원으로 3.8% 하락세를 걸었다.

동물약품 업체들은 대다수 원료를 해외에 의존하는 만큼 올해는 고환율이 수출과 내수 모두에 큰 영향을 주고 있다며 다만, 수출에서는 호재, 내수에서는 악재로 작용하는 경향이 짙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출시장의 경우 고환율을 통해 얻은 가격경쟁력이 시장 개척과 확대에 활력을 불어넣어주고 있다고 전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