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월)

  • 흐림동두천 8.6℃
  • 구름조금강릉 12.9℃
  • 구름많음서울 11.4℃
  • 구름많음대전 8.1℃
  • 구름많음대구 8.3℃
  • 구름조금울산 14.6℃
  • 광주 13.2℃
  • 구름조금부산 19.7℃
  • 흐림고창 17.3℃
  • 구름많음제주 22.0℃
  • 흐림강화 10.6℃
  • 흐림보은 5.4℃
  • 흐림금산 3.6℃
  • 흐림강진군 15.0℃
  • 맑음경주시 13.1℃
  • 흐림거제 14.4℃
기상청 제공

가축질병치료보험, 소 질병 피해 최소화 기여 커

소임상수의사회 컨퍼런스, 현안질병 임상테크닉 등 공유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수의사·농가 보험제도 '만족도 높아'...김용선 새 회장 선출


가축질병치료보험 제도가 신속 치료, 진료비 경감 등을 통해 소 질병피해 최소화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임상수의사회(회장 류일선)는 지난 8일 대전 서구에 있는 KT 대전 인재개발원에서 2022년 임상컨퍼런스를 열고, 소 임상수의사들의 소 질병 대응력 강화에 힘썼다.

이날 배유찬 농림축산검역본부 연구관은 “구리중독, 바이러스성설사(BVD), 보툴리즘, 버짐병 등 소 질병이 생산성을 갉아먹고 있다. 진단, 치료, 예방 등 역량을 높여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삼용 협성동물병원장은 “충북 청주에서는 2018년부터 가축질병치료보험 시범사업을 진행해오고 있다. 치료비용 일부를 정부가 지원하는 형태다”라고 전했다.

이어 “설문조사 결과, 참여 동물병원, 농가 모두 높은 만족도를 나타냈다. 특히 신속 치료, 진료비 경감, 소 사망률 감소 등에 긍정표를 던졌다. 다만, 농가에서는 여전히 이 보험을 활용하지 못하고 있는 사례가 많다”고 밝혔다.

이동식 농림축산식품부 방역정책과장은 “구제역 등 국내 발생하고 있는 악성가축질병 뿐 아니라 소 럼피스킨병(LSD) 등 미유입 질병에 대해서도 방역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정부는 유입방지에 최선을 다하는 것은 물론, 발생 시에 대비해 SOP, 백신 비축 등 신속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진 토론에서 소 임상수의사들은 법정전염병 분류, 관납백신 재선정, 공수의 제도 정비, 수의사 방역 역차별 완화 등을 방역당국에 건의했다.

이밖에 컨퍼런스에서는 박수범 박사(젖소사양컨설턴트)는 ‘카우시그널 활용법과 착유기 관리’, 김인수 사랑동물병원장 ‘송아지 설사병·파상풍 처치’, 민경현 횡성축협동물병원장 ‘송아지 위 절개술 및 장중첩 교정술’, 이홍구 건국대 동물자원과학과 교수 ‘반추위 생리 사양관리법’, 류일선 소임상수의사회장(아시아동물의학연구소장) ‘송아지설사병 원인체별 처치요령’ 등 현장에서 활용될 수 있는 소 임상 테크닉을 공유했다.

류일선 회장은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컨퍼런스였다. 앞으로도 소 임상수의사들은 역량을 강화해 우리나라 소 산업 발전을 이끌어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컨퍼런스에 이어 열린 정기총회에서는 김용선 현 부회장(명동물병원장)을 차기 소임상수의사회장으로 선출했다. 임기는 내년부터 2년이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