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월)

  • 흐림동두천 13.6℃
  • 흐림강릉 14.6℃
  • 구름많음서울 14.3℃
  • 대전 7.7℃
  • 구름많음대구 12.6℃
  • 구름많음울산 21.1℃
  • 광주 15.9℃
  • 맑음부산 21.1℃
  • 흐림고창 19.2℃
  • 구름많음제주 24.1℃
  • 흐림강화 13.2℃
  • 흐림보은 9.6℃
  • 흐림금산 6.8℃
  • 흐림강진군 16.3℃
  • 구름조금경주시 19.0℃
  • 구름조금거제 19.2℃
기상청 제공

“인체-동물용 교차·겸용약품 도입 안될 말”

동약협 자문위서 “전문영역…규제완화 명목 논의사항 아냐” 지적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오남용 조장·영세 동약업체 생존 위협…현행 전문체계 유지돼야”


동물약품 업체들이 인체·동물 교차약품 또는 겸용약품 도입 움직임에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동물약품협회(회장 정병곤)는 지난 11일 서머셋센트럴호텔분당에서 2022년 제2차 자문위원회<사진>를 열고, 현안 대응과 동물약품 산업 발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협회는 “최근 인체약품 업계에서는 동물에 사용 중인 인체약품을 동물약품으로 인체용 제조시설에서 교차생산할 수 있도록 허용해달라고 건의하고 있다. 이 교차약품 허가 시에는 안전성·유효성 등 제출서류를 완화해 달라는 내용도 담고 있다. 당초에는 겸용약품 도입을 추진했다”고 보고했다.

이어 “이러한 교차생산을 시작으로 인체약품 업체들의 동물약품 시장 진출이 가속화될 경우, 영세한 동물약품 업체들은 생존을 위협받게 된다. 교차약품이 약국 등에서 자유롭게 유통·판매되면, 사람과 동물 모두에서 약품 오남용이 발생할 우려가 높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 교차약품이 ‘규제완화’라는 명목으로 논의되고 있다. 하지만, 사람·동물의 건강·생명과 관련된 합리적 장치는 결코, 규제완화 대상이 돼서는 안된다. 실제 수년 전, 개 구충제인 펜벤다졸이 사람 암 치료에 효과 있다는 소문으로 사회적 문제를 일으킨 사례가 있다”고 꼬집었다.

협회는 또 “협회 신고대상 품목 동물약품 효능·효과 표시가 지나치게 제한받고 있다”며, 그 범위를 확대해 산업 활성화와 수출 확대를 이끌어갈 필요성이 있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전라북도에서는 국비·지방비를 투입해 동물약품 시제품 생산시설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는 사실상 중복투자인 만큼, 기존 중소 동물약품 제조업체 생태계를 파괴하는 결과를 낳을 수 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자문위원들은 “인체약품과 동물약품은 대상, 작용기전, 용량 등이 엄연히 다르다. 사람에게는 인체약품, 동물에게는 동물약품 사용이 정직하다. 규제완화 요청은 마땅히 철회돼야 한다. 더불어 현행과 같이 인체약품과 동물약품이 각 대상에 따라 제조기준, 품목허가 심사 등 부처별 전문체계가 유지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밖에 이날 자문위원회에서는 백신 국산화 등 국내 산업 동향, 인수합병 등 해외산업 동향, 수출시장 개척 등 협회 주요 업무 정보를 공유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