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16 (금)

  • 맑음동두천 -4.9℃
  • 구름조금강릉 5.0℃
  • 구름많음서울 -3.0℃
  • 흐림대전 -2.5℃
  • 흐림대구 1.7℃
  • 구름많음울산 4.3℃
  • 구름많음광주 1.9℃
  • 구름많음부산 5.2℃
  • 흐림고창 -0.9℃
  • 흐림제주 5.2℃
  • 구름많음강화 -4.8℃
  • 구름많음보은 -2.3℃
  • 흐림금산 -1.7℃
  • 흐림강진군 2.3℃
  • 구름많음경주시 2.7℃
  • 구름조금거제 4.2℃
기상청 제공

‘양봉농가 살리기’ 민산관 손잡았다 “

양봉농협-농심-농업과학원 상생협약 체결
밀원수 식재·벌꿀 소비·교육 지원 등 담당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원장 김상남)과 한국양봉농협(조합장 김용래)· ㈜농심(대표이사 이병학)은 지난 15일 상생협력을 통한 ‘국내 양봉농가 살리기’에 나서기로 뜻을 모았다.

이 세 기관은 이날 농심 본사에서 3개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건강한 꿀벌 사육환경 조성으로 고품질 국산 벌꿀의 안정적 생산과 계약생산으로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사진)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최근 겨울나기(월동봉군) 기간 꿀벌 소멸 피해로 인한 벌꿀 감소와 아까시벌꿀 작황 변동으로 인한 원료 수급 및 양봉농가 소득 불안정을 해소하고 기후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함이다.

‘양봉농가 살리기’ 주요 업무협약에 따르면 국립농업과학원은 건강한 꿀벌 사육환경 조성을 위해 벌꿀 생산단계에서 안전관리 추진을 위한 사육환경 및 사양관리를 지원하며, 청년 농업인이 운영하는 양봉농가에 대해 양봉 기술 교육 지원을 담당하게 된다.


농심은 기업 가치와 지속가능성에 영향을 주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통해 양봉농가와 아까시벌꿀 계약생산을 통해 국산 벌꿀의 소비를 확대하고, 스마트 양봉 기자재 구매 지원, 꿀벌 질병 관리 키트 지원, 꿀샘식물(밀원수) 지원을 담당한다.

한국양봉농협은 우수·청년 농업인 상담 활동과 꿀샘식물 식재 활동을 추진하며, 홍보 및 제반 지원 활동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를 통해 국립농업과학원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청년 농업인 육성과 양봉농가의 소득 안정화를 위한 산업체, 단체와의 지속적, 유기적 업무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국내 양봉산업 발전을 위한 양봉 기술 및 교육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국립농업과학원 김상남 원장은 “이번 협약으로 기관, 산업체, 양봉농가가 공동으로 상생할 기회가 마련됐다”며 “앞으로 지속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양봉농가의 소득 증가와 양봉산업 발전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양봉농협 김용래 조합장은 “한국양봉농협은 이번 협약을 통해 전 사회적 차원에서 ‘꿀벌’의 중요성을 알리고 꿀벌의 보호를 위한 캠페인이나 자연생태계 복원을 위한 대국민 운동을 함께 하는 등 꿀벌의 공익적 가치구현 운동을 실천하고자 한다”며 “양봉농가의 실익 증대를 도모하고 국내 양봉산물의 우수성을 알리는 등 상호 긴밀한 협력관계로 더 나아가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농심은 1972년 ‘꿀꽈배기’ 출시 이래로 현재까지 차별화된 맛과 품질을 위해 국산 벌꿀만 고집하며, 지난 50년간 양봉농가와 상생하는 대표적인 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농심은 연평균 160여 톤(556드럼)의 아까시벌꿀을 양봉농협으로부터 꾸준히 구매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누적 구매량은 8천500여 톤에 달할 정도로 이는 스낵업계 최고 수준이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